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0.09.21 (월)

  • 구름많음속초20.7℃
  • 구름많음17.8℃
  • 구름많음철원18.2℃
  • 구름많음동두천19.5℃
  • 구름많음파주19.4℃
  • 구름많음대관령16.0℃
  • 구름많음백령도21.3℃
  • 구름많음북강릉20.3℃
  • 구름많음강릉21.3℃
  • 구름많음동해19.3℃
  • 구름많음서울20.9℃
  • 구름많음인천20.0℃
  • 구름많음원주19.4℃
  • 구름조금울릉도20.8℃
  • 구름많음수원21.3℃
  • 구름많음영월17.5℃
  • 구름많음충주17.7℃
  • 구름많음서산22.0℃
  • 구름조금울진20.7℃
  • 구름많음청주21.0℃
  • 구름많음대전20.8℃
  • 구름많음추풍령19.4℃
  • 구름많음안동18.3℃
  • 구름많음상주18.8℃
  • 구름많음포항20.7℃
  • 구름많음군산21.2℃
  • 구름많음대구21.9℃
  • 구름많음전주21.2℃
  • 구름많음울산22.2℃
  • 구름많음창원21.4℃
  • 구름많음광주20.5℃
  • 구름많음부산23.7℃
  • 구름많음통영23.5℃
  • 구름많음목포21.7℃
  • 구름많음여수21.1℃
  • 구름많음흑산도22.6℃
  • 구름많음완도21.8℃
  • 구름많음고창21.8℃
  • 구름많음순천21.7℃
  • 구름많음홍성(예)19.9℃
  • 구름많음제주23.0℃
  • 구름많음고산22.6℃
  • 구름많음성산23.5℃
  • 흐림서귀포23.4℃
  • 구름많음진주21.8℃
  • 구름조금강화19.9℃
  • 구름많음양평18.5℃
  • 구름조금이천19.6℃
  • 구름많음인제16.9℃
  • 구름많음홍천17.5℃
  • 구름많음태백17.5℃
  • 구름많음정선군17.2℃
  • 구름많음제천19.0℃
  • 구름많음보은19.7℃
  • 구름많음천안20.4℃
  • 구름많음보령21.6℃
  • 구름많음부여20.5℃
  • 흐림금산18.1℃
  • 구름많음20.5℃
  • 구름많음부안22.1℃
  • 흐림임실19.4℃
  • 구름많음정읍21.9℃
  • 흐림남원18.6℃
  • 흐림장수19.1℃
  • 구름많음고창군22.3℃
  • 구름많음영광군21.7℃
  • 구름많음김해시22.4℃
  • 구름많음순창군19.6℃
  • 구름많음북창원22.2℃
  • 구름많음양산시22.9℃
  • 구름많음보성군22.4℃
  • 구름많음강진군23.0℃
  • 구름많음장흥22.0℃
  • 구름많음해남22.5℃
  • 구름많음고흥21.8℃
  • 구름많음의령군20.8℃
  • 흐림함양군19.2℃
  • 구름많음광양시23.0℃
  • 구름많음진도군23.0℃
  • 구름많음봉화19.2℃
  • 구름많음영주19.5℃
  • 구름많음문경19.6℃
  • 흐림청송군20.0℃
  • 구름많음영덕21.2℃
  • 구름많음의성19.8℃
  • 구름많음구미19.5℃
  • 구름많음영천20.2℃
  • 구름많음경주시21.4℃
  • 구름많음거창18.8℃
  • 구름많음합천21.0℃
  • 구름많음밀양22.2℃
  • 흐림산청19.4℃
  • 구름많음거제22.2℃
  • 흐림남해20.5℃
기상청 제공
교사 무시하는 학생·학부모들…“담임 맡는 게 두렵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사 무시하는 학생·학부모들…“담임 맡는 게 두렵다”

교권침해에 시달리는 관내 교사들

unnamed.jpg

최근 관내 중. 고등학교 교사들이 담임을 맡지 않으려고 담임교사 기피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 생활지도 과정에서 교권침해와 과도한 진학. 행정업무로 일과 생활을 포기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채우지 못하는 자리를 기간제 교사가 억지로 채워야 하는 부작용까지 생기고 있다.

교사들은 교권보호와 담임수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먼저 담임을 하겠다며 희망하는 교사는 드물며 이마저 거절하는 교사들이 대부분이다.

담임 기피 현상의 큰 원인은 교권침해다. 관내 A 중학교 교사는 “담당 학급의 학생을 지도. 관리하는 역할을 하기에 학생들과 부딪힐 일이 많다. 더욱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걸려오는 학부모 민원까지 감당해야 하다 보니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크다”고 했다.

또 다른 교사 B 씨는 “신고해야 본전도 못 건진다며 교권침해를 당해도 참는 경우가 많다"라며 “민원에 시달리기 싫어서 담임을 피하게 된다. 과거에나 학생과 부모들이 담임을 무서워하고 존중했지, 지금은 툭하면 교육청이나 관련 게시판에 올려서 지도하기도 두렵다"고 했다.

특히 고등학교 담임은 대학입시 관련 업무와 취업상담까지 해야 하기 때문에 부담이 더 크다. Y 고등학교 교사는 “수시 전형 확대로 과거보다 학생부 기록업무와 야간자율학습 감독까지 담임교사가 맡아야 하고 고3 교사의 경우 일주일에 3회 이상은 저녁 10시가 넘어야 퇴근한다"라며 “어린 자녀가 있는 교사는 담임을 생각조차 할 수 없다"라고 했다.

일부 시·도교육청은 담임 기피 현상 해결을 위해 담임교사에게 가산점을 부여하는 유인책을 제공하고 있다. 가산점은 교장, 교감으로 승진하는데 쓰인다. 

하지만 이마저 공립에 해당하는 내용이라 사립의 경우 재단에서 각자 기준에 따라 교장, 교감이 정해지기 때문에 별다른 대책은 없다.

담임교사에게는 월 13만 원의 수당이 별도 지급되지만 향후 받을 스트레스 생각에 차라리 돈을 안 받고 스트레스를 안 받는 게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 

/최시연 기자 

ygabout@naver.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