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영광굴비광고(배너).jpg

2020.07.11 (토)

  • 구름많음21.9℃
  • 구름많음백령도18.4℃
  • 비북강릉19.9℃
  • 구름많음서울22.5℃
  • 구름많음인천22.0℃
  • 구름많음울릉도20.5℃
  • 구름조금수원22.1℃
  • 흐림청주24.2℃
  • 박무대전24.0℃
  • 구름조금안동22.2℃
  • 구름많음포항21.7℃
  • 구름많음대구23.1℃
  • 구름많음전주23.2℃
  • 박무울산22.1℃
  • 박무창원22.3℃
  • 흐림광주22.4℃
  • 박무부산21.5℃
  • 박무목포21.7℃
  • 박무여수22.2℃
  • 박무흑산도20.5℃
  • 구름많음홍성(예)22.3℃
  • 박무제주22.6℃
  • 박무서귀포21.9℃
기상청 제공
조국 장관 후임에 "영광출신 김오수 법무차관 내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조국 장관 후임에 "영광출신 김오수 법무차관 내정"

 
b993d1d7b63bc7bf9e64767e1bcb0b4913df975f46528dc0d3837811e00155ec9a2aaa45c32ac7344e3a9c7225bedcbe5751a56f95e9f3df4e387c4ad091e2857d78a5eaa7c9cc123a353ddb8b9485362c2b70c93e9a3b8b2167839b4b8ff6db.jpg
▲사진출처= 연합뉴스

14일 오후 전격 사임 의사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 후임에 영광 출신 김오수(57) 법무부 차관이 내정(내정자=정식 발표가 나기 전에 내부적으로 이미 정한 사람)됐다.
이에 따라 조국 장관의 전격 사임 발표와 관련해 청와대는 장관 공석에 따른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고 서둘러 조직을 안정시키기 위해 김오수 차관을 법무부 장관에 내정하고 이 사실을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김오수 차관은 지난해 6월부터 차관을 맡아 조국 장관과 법무검찰 개혁의 호흡을 맞춰 왔다.

앞서 조국 장관은 사임을 밝히면서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멀다.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오수 장관 내정자는 홍농읍 가곡리에서 태어나 홍농중학교를 졸업하고 광주 대동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사법연수원 20기로 인천지검 검사로 검찰에 입문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서울고검 형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등 요직을 거쳐 법무연수원장을 지냈다.

그는 열정적이고 적극적인 성품으로 리더쉽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문재인 정권에서 금융위원장 후보, 검찰총장 후보에 연달아 이름을 올릴 정도로 여권의 신뢰가 두텁다. 

한편 전남지역 출신 장관으로는 박상천(장흥)·천정배(신안)·이귀남(장흥)·김현웅(고흥) 등 4명을 배출 한 바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