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19.10.23 (수)

  • 구름많음속초18.1℃
  • 흐림13.3℃
  • 흐림철원14.2℃
  • 흐림동두천15.2℃
  • 흐림파주14.8℃
  • 흐림대관령12.0℃
  • 박무백령도16.8℃
  • 구름많음북강릉17.6℃
  • 흐림강릉17.4℃
  • 구름많음동해17.2℃
  • 흐림서울16.8℃
  • 흐림인천17.4℃
  • 흐림원주14.1℃
  • 흐림울릉도16.5℃
  • 흐림수원16.6℃
  • 흐림영월11.9℃
  • 흐림충주14.6℃
  • 흐림서산16.7℃
  • 흐림울진18.0℃
  • 흐림청주16.1℃
  • 흐림대전17.5℃
  • 흐림추풍령13.5℃
  • 구름많음안동13.3℃
  • 흐림상주12.6℃
  • 구름많음포항19.7℃
  • 흐림군산16.8℃
  • 흐림대구17.5℃
  • 흐림전주16.8℃
  • 구름많음울산19.5℃
  • 흐림창원17.6℃
  • 흐림광주18.0℃
  • 흐림부산18.9℃
  • 흐림통영19.0℃
  • 흐림목포17.7℃
  • 구름많음여수18.1℃
  • 흐림흑산도18.3℃
  • 구름많음완도20.7℃
  • 흐림고창15.9℃
  • 흐림순천18.2℃
  • 흐림홍성(예)15.5℃
  • 흐림제주20.9℃
  • 구름많음고산21.6℃
  • 구름많음성산21.3℃
  • 흐림서귀포21.2℃
  • 흐림진주18.1℃
  • 구름많음강화17.3℃
  • 흐림양평13.7℃
  • 흐림이천14.1℃
  • 흐림인제11.5℃
  • 흐림홍천11.9℃
  • 흐림태백12.9℃
  • 흐림정선군11.8℃
  • 흐림제천13.6℃
  • 흐림보은15.0℃
  • 흐림천안16.3℃
  • 흐림보령18.0℃
  • 흐림부여16.3℃
  • 흐림금산12.9℃
  • 흐림부안15.9℃
  • 흐림임실14.7℃
  • 흐림정읍15.5℃
  • 흐림남원18.0℃
  • 흐림장수14.1℃
  • 흐림고창군15.8℃
  • 흐림영광군16.5℃
  • 구름많음김해시19.1℃
  • 흐림순창군17.5℃
  • 구름많음북창원15.5℃
  • 구름많음양산시19.6℃
  • 흐림보성군19.6℃
  • 흐림강진군19.7℃
  • 흐림장흥19.6℃
  • 흐림해남18.7℃
  • 구름많음고흥19.6℃
  • 흐림의령군18.2℃
  • 구름많음함양군16.7℃
  • 구름많음광양시19.9℃
  • 흐림진도군18.8℃
  • 흐림봉화12.3℃
  • 흐림영주14.3℃
  • 흐림문경14.0℃
  • 흐림청송군11.0℃
  • 흐림영덕17.9℃
  • 흐림의성13.8℃
  • 흐림구미14.1℃
  • 흐림영천16.1℃
  • 흐림경주시18.4℃
  • 구름많음거창15.3℃
  • 구름많음합천15.9℃
  • 구름많음밀양19.6℃
  • 구름많음산청15.4℃
  • 흐림거제19.8℃
  • 구름많음남해17.7℃
기상청 제공
백수서초 교육공동체와 함께하는 가족캠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수서초 교육공동체와 함께하는 가족캠프

660610419_4_1560831277745[1].jpg

660619692_0_1560831935503[1].jpg

전남 백수서초등학교(교장 김금옥)는 지난 14일 교내 체육관과 운동장에서 지역주민과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한밭뜰이 들~썩! 백수서초 콘서트와 1박 2일 가족캠프’를 진행했다.

이번 공연 및 캠프는 전교생이 21명밖에 안되는 통폐합 대상의 작은 학교로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학교 문화를 조성하기 위하여 작년에 이어 올해는 전남도립국악 공연단을 초청하였고, 학생들에게는 예술 감성을 형성하며 평소에 학생들이 경험하기 어려운 캠핑활동 체험을 통해 여가를 즐기고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전남도립국악단 22분을 초청하여 국악실내악, 남도민요, 입춤, 창극 화초장 대목 등의 공연이 펼쳐졌는데 지역민이나 초등학생, 학부모 모두 손뼉치며 흥겨운 공연을 함께 볼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었다.

또한 전남도립국악단 공연이 끝난 뒤에는 1박 2일 가족 캠프가 이어졌다. 먼저 석고 붕대를 활용해 가족과 함께 ‘약속의 손’ 만들기와 타일에 장래희망을 담은 그리기도 이어졌다.

이어서 학부모, 학생, 교직원이 모여 다함께 주먹밥, 떢볶이, 부침개 등 음식을 만들어 꿀맛 같은 저녁밥을 나누어 먹고 ‘불꽃놀이와 캠파이어’를 실시함으로써 분위기는 최고조에 이르렀다. 캠파이어는 다양한 게임으로 교육가족이 하나가 되는 시간이었고 학생들의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 낭독으로 감격의 눈물과 웃음도 자아내는 시간이 되었다. 또한 체육관에 13채의 텐트도 설치하여 가족과 함께하는 1박 2일의 기쁨을 만끽했다.

공연을 관람한 지역민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이렇게 흥겨운 우리 국악공연을 보게 되어서 너무 기분이 좋다.” 라고 말하였으며, 1박 2일 가족캠프에 참여한 학생들은 “불꽃놀이와 캠파이어가 너무 신이 나고 부모님이랑 텐트에서 같이 잠을 자니 너무 재미있었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가족캠프에 참여한 이 모 학생의 아버지는 “평소에는 일터에 나가느라 아이들과 함께할 시간이 부족했는데 가족캠프를 통해 아이들과 소중한 추억도 많이 쌓았고 앞으로도 캠프에 계속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금옥 교장은 “전교생 21명의 통폐합 대상의 작은 학교지만 학생, 학부모, 지역주민이 공감대를 형성하며 교육공동체 구성원 간의 화합의 장을 펼치는 즐거운 학교를 만들겠다.” 고 소감을 전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