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2019.07.20 (토)

  • 흐림속초23.0℃
  • 흐림29.1℃
  • 흐림철원27.3℃
  • 흐림동두천29.3℃
  • 흐림파주29.1℃
  • 흐림대관령21.2℃
  • 흐림백령도27.7℃
  • 비북강릉23.8℃
  • 흐림강릉24.5℃
  • 흐림동해22.4℃
  • 흐림서울30.1℃
  • 흐림인천30.3℃
  • 흐림원주28.6℃
  • 비울릉도22.5℃
  • 흐림수원30.4℃
  • 흐림영월24.7℃
  • 흐림충주27.4℃
  • 흐림서산29.4℃
  • 흐림울진22.8℃
  • 비청주28.5℃
  • 비대전28.0℃
  • 흐림추풍령24.5℃
  • 비안동24.7℃
  • 흐림상주24.7℃
  • 비포항24.8℃
  • 흐림군산27.7℃
  • 비대구25.1℃
  • 비전주28.6℃
  • 비울산24.2℃
  • 비창원23.5℃
  • 흐림광주24.8℃
  • 비부산23.5℃
  • 흐림통영25.3℃
  • 비목포23.2℃
  • 비여수23.9℃
  • 비흑산도22.3℃
  • 흐림완도24.0℃
  • 흐림고창25.0℃
  • 흐림순천23.4℃
  • 흐림홍성(예)30.2℃
  • 흐림제주26.1℃
  • 흐림고산23.1℃
  • 흐림성산22.7℃
  • 비서귀포22.7℃
  • 흐림진주24.7℃
  • 흐림강화30.1℃
  • 흐림양평29.8℃
  • 흐림이천29.3℃
  • 흐림인제26.7℃
  • 흐림홍천28.8℃
  • 흐림태백22.4℃
  • 흐림정선군24.8℃
  • 흐림제천26.1℃
  • 흐림보은27.0℃
  • 흐림천안27.9℃
  • 흐림보령29.8℃
  • 흐림부여27.1℃
  • 흐림금산25.6℃
  • 흐림부안27.8℃
  • 흐림임실24.1℃
  • 흐림정읍25.9℃
  • 흐림남원25.0℃
  • 흐림장수25.8℃
  • 흐림고창군25.0℃
  • 흐림영광군25.2℃
  • 흐림김해시24.6℃
  • 흐림순창군23.9℃
  • 흐림북창원24.2℃
  • 흐림양산시25.7℃
  • 흐림보성군23.5℃
  • 흐림강진군23.8℃
  • 구름많음장흥24.2℃
  • 흐림해남23.3℃
  • 흐림고흥23.8℃
  • 흐림의령군26.4℃
  • 흐림함양군24.5℃
  • 흐림광양시23.7℃
  • 흐림진도군22.7℃
  • 흐림봉화24.2℃
  • 흐림영주23.4℃
  • 흐림문경24.0℃
  • 흐림청송군23.9℃
  • 흐림영덕24.0℃
  • 흐림의성26.5℃
  • 흐림구미25.5℃
  • 흐림영천25.0℃
  • 흐림경주시25.1℃
  • 흐림거창24.3℃
  • 흐림합천25.9℃
  • 흐림밀양24.5℃
  • 흐림산청24.0℃
  • 구름많음거제25.8℃
  • 흐림남해24.5℃
기상청 제공
맛과 멋이 있는 공간 어바웃가이드 '밀향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과 멋이 있는 공간 어바웃가이드 '밀향기'

해는 뜨겁지만 바람이 차가워
따듯한 칼국수가 생각나 찾아가 본 '밀향기'

2.jpg

3.jpg

오늘은 손님이 많진 않았지만 비 오는 날이면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맛 집이라 생각한다. 영광에서 함평 가는 길에 위치해있고 주차공간도 넉넉하다.

입구부터 시골집에 온 듯한 느낌이 가득하다. 들어서자마자 작은 연못과 아주 이쁜 풍경을 볼 수 있고 음악도 흘러나온다. (백지영 대쉬가 나오고 있었음)

5.jpg

6.jpg

여긴 해물칼국수가 유명하고 칼국수는 1인분 7,000원 만두는 6개 7,000원이고 기본 찬은 김치, 깍두기, 고추 짱아찌다.

각 테이블마다 김치와 깍두기가 항아리에 담겨있어 먹고 싶은 만큼 덜어 먹을 수 있다.

해물칼국수와 왕만두를 시켰다. 칼국수엔 만두가 필수! 녹두전도 맛있는 집이지만 여자 두 명이라 다 못 먹을 것 같아 못 시켰다.

각 테이블은 가스 테이블이며 일반 칼국수집과는 다르게 끓여서 먹는 방식이다. 해물을 넣은 칼국수를 가스불에 올리고 면이 익을 때까지 끓여서 먹으면 된다.

쭈꾸미, 홍합, 새우, 조갯살, 미더덕이 들어가 있다. (익고 나면 아주 귀여운 쭈꾸미를 만날 수 있음) 여기는 기본적인 하얀 국물이지만, 난 여길 오면 항상 다대기를 달라고 한다. 

7.jpg

8.jpg

12.jpg

끓는 육수에 다대기를 풀어 넣으면 얼큰한 맛을 볼 수 있다. (강추)

만두도 같이 넣어서 끓여먹으면 더 맛있다. 면에도 국물 맛이 아주 잘 베여있고 해물과 어우러져 더 시원하고 담백하고 깔끔하며 다대기 덕에 추가로 얼큰한 맛을 느낄 수 있다.

고추 짱아찌(JMT)와 같이 먹으면 약간 매운맛이 돌아 칼국수, 만두와 궁합이 잘 맞는다.

2인분이지만 양이 많다고 느껴질 정도로 포만감이 들었다. (양이 혜자임. 인원수대로 주문 시 칼국수 면 사리 공짜임)

배가 불렀지만! 그렇지만! 볶음밥은 꼭 먹고 가야 하기에 밥을 한 개만 볶아달라고 했다.

채 썬 당근, 부추, 옥수수, 계란, 김가루, 들깨가루와 함께 비벼져서 나온다. 죽 같은 느낌이 나지만 센 불에 한번 볶아주면 볶음밥이 완성된다.

시키고 보니 1인분도 양이 많다. 는 무슨.. 그렇다. 배부르단 말은 말뿐이었던 것이다.

볶음밥 정말 맛있다. 들깨가루가 들어가서 그런지 고소하고 중간중간 씹히는 옥수수의 식감도 정말 좋다. 

15.jpg

어느샌가 다 먹고 빈 냄비만 처량하게 남았다.

배 터지게 먹고 계산하고 나가면 입구 쪽에 커피랑 매실이 준비되어있다.

배때기가 왜 이렇게 많이 먹었냐고 욕하기 전에 매실한잔으로 살살 달래주며 식사는 마무리했다. 너무 맛있게 한 끼 잘 먹고 온 것 같다.

단! 볶음밥은 전날 술을 먹었거나, 술과 같이 먹을 경우엔 들깨가루는 꼭 빼자.

술 먹고 들깨 먹으면

술이 들깨.

어바웃가이드는 어바웃영광에서 시식비용을 전액 지불하고 작성한 리얼맛집 후기입니다.

천국고등학교축구대회.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