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4.14 (수)

  • 맑음속초9.7℃
  • 맑음6.1℃
  • 맑음철원6.2℃
  • 맑음동두천7.0℃
  • 맑음파주7.0℃
  • 맑음대관령4.4℃
  • 맑음백령도8.8℃
  • 맑음북강릉9.9℃
  • 맑음강릉10.8℃
  • 맑음동해8.8℃
  • 맑음서울6.8℃
  • 맑음인천7.3℃
  • 맑음원주7.2℃
  • 비울릉도5.7℃
  • 맑음수원8.1℃
  • 맑음영월7.0℃
  • 맑음충주7.0℃
  • 맑음서산8.8℃
  • 맑음울진11.4℃
  • 맑음청주8.1℃
  • 맑음대전8.6℃
  • 맑음추풍령6.0℃
  • 맑음안동7.6℃
  • 맑음상주8.4℃
  • 구름많음포항9.0℃
  • 맑음군산8.7℃
  • 구름많음대구8.2℃
  • 맑음전주7.5℃
  • 흐림울산8.5℃
  • 구름많음창원7.5℃
  • 구름조금광주8.3℃
  • 구름많음부산8.8℃
  • 구름많음통영8.7℃
  • 구름많음목포8.3℃
  • 흐림여수8.1℃
  • 구름조금흑산도10.4℃
  • 구름많음완도9.0℃
  • 맑음고창9.0℃
  • 구름많음순천6.9℃
  • 맑음홍성(예)8.9℃
  • 구름많음제주9.7℃
  • 흐림고산8.7℃
  • 흐림성산8.7℃
  • 흐림서귀포12.2℃
  • 흐림진주8.5℃
  • 맑음강화8.3℃
  • 맑음양평8.3℃
  • 맑음이천8.7℃
  • 맑음인제6.9℃
  • 맑음홍천7.0℃
  • 맑음태백5.6℃
  • 맑음정선군8.1℃
  • 맑음제천7.2℃
  • 맑음보은6.8℃
  • 맑음천안8.2℃
  • 맑음보령8.8℃
  • 맑음부여8.3℃
  • 맑음금산7.8℃
  • 맑음8.8℃
  • 맑음부안9.5℃
  • 맑음임실6.5℃
  • 맑음정읍7.9℃
  • 구름조금남원7.3℃
  • 맑음장수5.5℃
  • 맑음고창군8.6℃
  • 맑음영광군8.6℃
  • 구름많음김해시8.6℃
  • 맑음순창군7.7℃
  • 구름많음북창원9.2℃
  • 구름많음양산시10.0℃
  • 흐림보성군8.1℃
  • 구름많음강진군8.1℃
  • 구름많음장흥7.7℃
  • 구름많음해남8.3℃
  • 흐림고흥7.7℃
  • 흐림의령군9.1℃
  • 구름많음함양군8.4℃
  • 흐림광양시8.1℃
  • 구름조금진도군9.5℃
  • 맑음봉화7.0℃
  • 맑음영주8.1℃
  • 맑음문경8.1℃
  • 맑음청송군7.9℃
  • 구름조금영덕10.0℃
  • 맑음의성9.0℃
  • 구름조금구미10.0℃
  • 구름많음영천8.5℃
  • 흐림경주시7.4℃
  • 구름조금거창7.6℃
  • 구름많음합천7.0℃
  • 흐림밀양8.4℃
  • 구름많음산청6.8℃
  • 구름많음거제8.6℃
  • 흐림남해8.5℃
기상청 제공
형법 낙태죄, 헌법 불합치 여성 보호와 생명권 모두 존중해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법 낙태죄, 헌법 불합치 여성 보호와 생명권 모두 존중해야...

김형호칼럼

30.PNG

헌법재판소는 어제 형법의 낙태 처벌 규정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임신 기간을 마지막 생리기간의 첫날로부터 22주까지와 22주 이후로 2단계로 구분한 뒤 임신 22주 이내의 낙태까지 금지하고 처벌하는 것은 임부의 자기결정권을 침해해 위헌이라고 봤다.  

다만 당장의 위헌 결정이 초래할 법적 공백을 우려해 2020년 말까지 개선 입법을 할 시간적 여유를 줬다. 

1953년 만들어진 낙태죄를 66년 만에 처음으로 손보게 됐다.  헌재는 임신 22주 이후로는 태아의 독자적 생존이 가능하다고 보고 낙태를 금지하는 기준으로 제시했다. 

다만 헌재 헌법불합치 결정에 흡수된 3인의 단순위헌 의견이 임신 14주를 기준으로 제시한걸 보면 고작 4인이 주장한 22주가 논란의 여지없는 의학적 기준인지 의문이다.  

22주 이내의 언제까지 낙태를 허용할지는 입법과정 에서 보다 엄밀한 검토가 필요하다.  독일 프랑스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는 1960년대 격변의 시기를 거치면서 낙태를 합법화했다. 

미국도 1973년 연방대법원의 ‘로대 웨이드’ 사건 판결 이후 임신 기간을 3단계로 나눠 1, 2단계의 낙태를 원칙적으로 합법 화했다.  

한국은 사회적 변화가 선진국에 뒤처지긴 했지만 늦게나마 출산에 대한 관념이 크게 변한 것은 틀림없다. 그럼에도 법은 66년 전 그대로여서 현실과의 괴리가 커졌다. 

우리나라의 낙태 시술은 한 해 평균 3000건이 넘는다. 그러나 기소되는 경우는 1년에 10건 내외다. 기소돼도 실형 선고는 거의 없다. 이번 헌재 판결이 생명윤리 훼손을 둘러싼 논란에도 불구하고 법과 현실의 괴리를 좁힐 것은 틀림 없다.  

헌재 결정은 모자보건법상의 낙태 정당화 사유에 포함되지 않은 사회적 경제적 사유에 의한 낙태까지 허용하는 것을 뜻한다. 

▶원치 않는 혼외 임신을 했을 경우, ▶더이상의 자녀를 감당할 여력이 되지 않을 경우, ▶학교나 직장 생활에 지장을 줄 경우에도 낙태할 수 있다. 

낙태가 허용되면 그동안 음성적으로 주고받던 낙태 관련 정보를 얻기 쉬워지고 낙태 시술도 공개적으로 할 수 있어 의료사고나 후유증이 발생할 경우 법적 구제도 받을 수 있게 된다.  

낙태 시술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수술비도 크게 내려갈 수 있다. 우리나라는 엄격한 낙태죄가 있을 때도 낙태가 많던 나라다.  

남미나 동유럽의 가톨릭 교회나 미국의 근본주의 개 신교 세력처럼 낙태 반대를 사회적으로 캠페인하는 세력도 크지 않다. 

그러나 낙태가 수월해지면서 자칫 생명을 경시하는 풍조로 이어 질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는 것이다.  출산과 양육을 실질적으 로 보장하는 정책만이 그나마 경제적 사유에 의한 낙태를 줄이고 출산율도 높일 수 있는 길인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