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19.06.25 (화)

  • 맑음속초23.7℃
  • 맑음25.0℃
  • 맑음철원24.9℃
  • 맑음동두천25.5℃
  • 맑음파주24.0℃
  • 맑음대관령23.4℃
  • 구름많음백령도20.5℃
  • 맑음북강릉22.5℃
  • 맑음강릉25.3℃
  • 맑음동해20.1℃
  • 맑음서울26.8℃
  • 맑음인천23.8℃
  • 맑음원주24.7℃
  • 구름많음울릉도20.6℃
  • 맑음수원27.2℃
  • 맑음영월24.9℃
  • 맑음충주25.8℃
  • 맑음서산26.8℃
  • 맑음울진21.4℃
  • 맑음청주26.3℃
  • 맑음대전26.5℃
  • 맑음추풍령27.0℃
  • 맑음안동24.9℃
  • 맑음상주26.2℃
  • 맑음포항24.5℃
  • 맑음군산25.7℃
  • 연무대구25.9℃
  • 맑음전주26.5℃
  • 맑음울산24.7℃
  • 맑음창원23.4℃
  • 맑음광주27.0℃
  • 구름많음부산22.9℃
  • 맑음통영24.5℃
  • 구름조금목포25.7℃
  • 맑음여수23.7℃
  • 구름조금흑산도24.2℃
  • 구름많음완도25.3℃
  • 맑음고창27.6℃
  • 맑음순천25.9℃
  • 맑음홍성(예)24.8℃
  • 구름많음제주25.5℃
  • 흐림고산23.0℃
  • 구름많음성산23.7℃
  • 구름많음서귀포24.5℃
  • 맑음진주26.6℃
  • 맑음강화25.3℃
  • 맑음양평24.4℃
  • 맑음이천25.4℃
  • 맑음인제24.6℃
  • 맑음홍천26.5℃
  • 맑음태백25.0℃
  • 맑음정선군24.7℃
  • 맑음제천25.1℃
  • 맑음보은25.8℃
  • 맑음천안24.4℃
  • 맑음보령26.1℃
  • 맑음부여26.1℃
  • 맑음금산25.7℃
  • 맑음부안26.5℃
  • 맑음임실26.4℃
  • 맑음정읍26.6℃
  • 맑음남원25.7℃
  • 맑음장수25.2℃
  • 맑음고창군27.3℃
  • 맑음영광군26.5℃
  • 맑음김해시26.5℃
  • 맑음순창군25.8℃
  • 맑음북창원25.6℃
  • 맑음양산시27.0℃
  • 맑음보성군24.7℃
  • 맑음강진군26.5℃
  • 맑음장흥26.2℃
  • 구름조금해남27.4℃
  • 맑음고흥25.8℃
  • 맑음의령군26.4℃
  • 맑음함양군24.9℃
  • 맑음광양시26.7℃
  • 구름많음진도군26.7℃
  • 맑음봉화25.1℃
  • 맑음영주25.3℃
  • 맑음문경25.7℃
  • 맑음청송군25.3℃
  • 맑음영덕27.6℃
  • 맑음의성27.5℃
  • 맑음구미26.8℃
  • 맑음영천26.5℃
  • 맑음경주시26.8℃
  • 맑음거창25.6℃
  • 맑음합천26.1℃
  • 맑음밀양26.8℃
  • 맑음산청26.9℃
  • 맑음거제26.0℃
  • 맑음남해25.7℃
기상청 제공
영광공립요양병원 운영권 놓고 '호연-거명' 재격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공립요양병원 운영권 놓고 '호연-거명' 재격돌

기독병원측, 지난주 지역신문 통해 '수백억 혈세, 종신운영권 몰아주기 등 의혹 제기'
영광종합병원측, '수백억 혈세 억측이고 종신운영아닌 합리적으로 위수탁 받은 것' 반박

페이스북 섬네일.jpg

공립요양병원 종신 운영권을 종합병원에 주었다고 주장 하고 있는 기독병원측의 광고에 대해 호연재단이 반박 성명서를 냈다.

호연재단은 지난 19일 조용호 이사장 명의로 ‘영광기*병원 설립자 정기*씨 허위주장(광고)에 대한 호연재단 반박 성명서’를 발표했다.

해당 성명서에서는 기독병원측이 제기한 4개의 항목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첫 번째는 ‘공립요양병원은 영광종합병원의 사유재산이 아닙니다.’라는 정기*씨의 주장에 ‘호연재단은 위·수탁운영자일 뿐 소유는 영광군이며 개원부터 현재까지 총 37차례의 공립요양병원 운영위원회 개최를 통해 운영과 회계감사를 심의 받았으며 정당한 근거로 위·수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는 ’영광종합병원의 ‘공립요양병원’ 종신운영의 피해자는 바로 군민입니다.‘는 주장에 대해 2004년 최초 위수탁계약 이후 2009년, 2014년에 두 번 계약이 갱신되었으며 5월 이후에 영광군공립요양병원의 운영평가는 매 2년마다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중앙의료원에 의해 진행되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영광군이 위·수탁계약 갱신 여부를 판단 하는 만큼 종신계약이 아니다 고 설명했다. 또한 군민에게 치매 등 노인성 질환, 최상의 의료서비스 제공,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평가 1주기 인증 획득, 입원 환자 수 대비 의사 1등급, 간호 1등급, 신경과·내과·가정의학과·한방과 전문의를 배치 했고 지역민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간병비 무료 혜택을 주고 있어 피해자가 아닌 수혜자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세 번째는 ’혈세 수 백억원의 특혜, 공립요양병원 종신운영권까지“라는 것에 대해 김준성 군수 취임 이후 현재까지 4년 동안 공립요양병원에 2,599백만원, 분만산부인과 784백만원 총 33억 8천 3백만원으로 혈세 수백억원에 미치지 못하며 이중 25억원의 보조금은 건축자산에 투자된 금액이고 이 건축자산은 위탁운영자가 바뀐다고 해도 재단 소유가 아닌 영광군민의 자산이라고 설명 했다.

마지막으로 ‘군민의 재산을 담보로 정치적 거래를 해서는 안됩니다.’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이번 요양병원 재계약 건은 새로이 개정된 치매관리법과 보건복지부에 나와 있는 대로 집행하면 될 일이라며 상위법인 치매관리법에 의거, 정당한 행정집행을 정치적 거래라고 치부해버리는 논리는 해괴망측할 뿐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영광기*병원을 말살시키려 하고 있다.’라는 주장은 무슨 이야기인지 해석이 불가능 하다며 호연재단이 상관 할 바가 아니라고 절하 했다.

다음은 호연재단이 발표한 반박 성명서 전문이다.


cats.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