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20191114151118_c33582e70435d903b1bfe51b439f5bbf_nau0.png

2019.11.22 (금)

  • 구름많음속초6.2℃
  • 구름많음-0.7℃
  • 맑음철원-0.8℃
  • 구름많음동두천1.5℃
  • 구름조금파주2.4℃
  • 구름많음대관령0.1℃
  • 구름조금백령도8.2℃
  • 구름많음북강릉7.3℃
  • 구름많음강릉7.5℃
  • 구름많음동해7.0℃
  • 구름많음서울6.6℃
  • 구름많음인천7.7℃
  • 구름많음원주3.2℃
  • 구름많음울릉도8.4℃
  • 구름많음수원7.7℃
  • 구름조금영월0.1℃
  • 구름많음충주1.3℃
  • 구름많음서산5.1℃
  • 흐림울진8.3℃
  • 구름많음청주6.0℃
  • 흐림대전5.8℃
  • 흐림추풍령5.5℃
  • 구름많음안동2.5℃
  • 흐림상주2.5℃
  • 구름조금포항7.5℃
  • 흐림군산8.2℃
  • 구름많음대구5.9℃
  • 흐림전주7.0℃
  • 흐림울산8.5℃
  • 구름많음창원7.3℃
  • 구름많음광주8.9℃
  • 맑음부산10.7℃
  • 구름많음통영11.1℃
  • 구름많음목포9.6℃
  • 흐림여수11.6℃
  • 흐림흑산도12.5℃
  • 구름많음완도10.8℃
  • 구름많음고창6.1℃
  • 구름많음순천3.5℃
  • 흐림홍성(예)5.7℃
  • 맑음제주14.9℃
  • 구름조금고산12.4℃
  • 구름조금성산16.5℃
  • 구름조금서귀포14.9℃
  • 구름많음진주3.3℃
  • 구름많음강화3.8℃
  • 흐림양평4.0℃
  • 흐림이천2.8℃
  • 흐림인제-0.5℃
  • 흐림홍천1.9℃
  • 구름많음태백-0.9℃
  • 구름많음정선군-0.2℃
  • 맑음제천-0.7℃
  • 구름많음보은2.5℃
  • 흐림천안3.8℃
  • 구름많음보령10.7℃
  • 흐림부여5.8℃
  • 흐림금산3.4℃
  • 흐림부안5.3℃
  • 흐림임실2.3℃
  • 흐림정읍5.9℃
  • 구름많음남원7.8℃
  • 구름많음장수1.2℃
  • 구름많음고창군10.0℃
  • 구름많음영광군5.9℃
  • 맑음김해시8.7℃
  • 구름많음순창군4.5℃
  • 구름많음북창원5.9℃
  • 구름조금양산시7.8℃
  • 구름많음보성군7.4℃
  • 흐림강진군7.1℃
  • 구름많음장흥8.1℃
  • 구름많음해남10.4℃
  • 흐림고흥9.5℃
  • 구름많음의령군2.7℃
  • 흐림함양군2.4℃
  • 흐림광양시11.2℃
  • 흐림진도군11.0℃
  • 흐림봉화-1.7℃
  • 구름많음영주0.4℃
  • 구름많음문경1.5℃
  • 구름많음청송군1.8℃
  • 구름많음영덕5.7℃
  • 흐림의성2.5℃
  • 흐림구미4.2℃
  • 맑음영천3.9℃
  • 구름많음경주시3.9℃
  • 흐림거창2.4℃
  • 흐림합천3.8℃
  • 구름조금밀양4.2℃
  • 흐림산청3.0℃
  • 구름많음거제9.5℃
  • 구름많음남해8.5℃
기상청 제공
모바일 시대 이제는“인터넷 언론이 대세” 김스터치가 갖는 의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시대 이제는“인터넷 언론이 대세” 김스터치가 갖는 의미

30.PNG디지털에 대한 논의는 언론학계는 물론 한국 사회 전체가 이미 상당 부분 그리고 다양한 관점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인쇄를 멈춘다(STOPPRESS)" 수년전, 영국의 인디펜던트 신문이 마지막 종이신문을 발행, 특별표지에 빨간 돋움체로 "인쇄를 멈춘다(STOP PRESS)"라는 문구로 독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종이신 문의 발행을 중단했다.
인디펜던트지 마지막 사설에는 “윤전기는 멈췄고 잉크는 마르고 종이는 더 접히지 않을 것”이라며 한장르가 끝나면 새로운 장르가 열리기 때문에 인디 펜던트지의 정신을 계속꽃 피울 것이라는 기사를본 적이 있다, 이젠 정보통신(IT)기술의 융합과 초지능의 4차 산업 혁명의 물결이 세계 언론계 전반으로 퍼져 종이신 문과 금융권 은행거래의 상징과도 같았던 종이통장 발행이 중단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모바일이 뉴스 이용에서 보편적 플랫폼으로 부상하고 있으며,언론수용자 의식 조사에서도 모바일 뉴스이 용률이 90%이상으로 조사 됐다.
현실에 편승하여 본지는 2019년에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다양하고 알찬 콘텐츠로 지역내 네트 워크로 구축하자는 당찬포 부를 밝혔다.
그 시발점으로 김스터치1화 임영민의원 편을 제작 하여,백수 해수온천랜드 매각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청소년의 자긍심과 희망의 메세지를 전달하였다 모바일소셜과 유투브 시청 비중이 높은 요즘추세에 비추어 영상으로 직접보기 때문에 재미와 시사전달 두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반응이다.
김스터치 방송은 지역내 화제의 인물과 이슈와 사건을 영상으로 제작하고 편집이나 자막을 통해 장애인분들도 쉽게 볼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렇게 변화하는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아직도 종이신문에 메이저급 서열을 논하는 구시대적 형태를 보이는 지자체들이 있어 안타까운 일이며 이제는, 인터넷신문의 서열을 논할 수 있도록 관청의 소식지가 아닌, 소외된 지역 민들의 이슈를 토론하는 언론사로 거듭나야 할것이다.
이를 통해 언론수용자의 향후 미디어 이용 트렌드를 예측함은 물론, 미디어 관련 지속적인 연구를통해 신속하고 공정한 보도로 언론문화 창달과 사회발전을 선도하는 언론 어바웃 신문사로 우뚝서길 기대해 본다.
 
 
 
 

형제전기.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