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사다난했던 18년, 황금돼지해 2019년 기대감 UP

지방선거 후 치뤄지는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승자는?
한빛원전 안전성 군민 신뢰 회복할까?
인구감소 올해 얼마나 줄이나?
기사입력 2019.01.04 13:3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546446152923.jpg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다. 치열했던 지방선거가 마무리 되었고그 과정중에 안타까운 일도 발생 했다. 무더웠던 여름은 지나고 새롭게 구성 된 영광 군의회는 초선의원이 많아 불안하다는 인식을 뒤로 한채 한층 변화된 모습을 선보 이기도 했다.

한빛원자력 안전성을 향한 군민들의 신뢰도 급격히 하락한 한해 였다. 4호기 증기 발생기에서 망치가 발견 된것이 발단이 되어 민관합동 조사단이 꾸려졌고 조사단의 공동조사가 진행 될수록 건설 당시 일어던 부실시공의 흔적들이 연이어 쏟아져 나왔다.

인구감소 문제도 지역에 확실히 인식되는 한해였다. 영광군은 인구 문제를 해결 하기 위해 올해부터 인구정책 실을 새롭게 편제에 두었고, 인구정책 심포지움 등 인구 문제에 대한 대책 마련에 많은 준비를 했다. 김준성 군수는 신년사를 통해 인구문 제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군정 역량을 집중 시킬 것이 라고 다짐 했다. 여전히 우려의 목소리는 있지만 지역 사회와 많은 대화와 협력을 통해 정리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

2019년 첫해가 떠 오른 후조합장 선거를 향한 군민들의 관심이 고조 되고 있다.

영광농협, 영광축협, 산림조합 등 장기 집권 중인 조합 장들을 향한 상대 후보자들의 공격이 날이 갈수록거세질 것으로 전망 된다.

아직 연초 지만 한수원에서 지급 결정한 450억에 대한 논의도 점차 공론화 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여론 대부분은 고창과 비교 했을 때 상대적으로 적은 금액이라며 한수원과 다시 협상 테이블을 마련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 다시 한번 진통이 예고 된다.

한빛원전에 대한 안전성은 민관합동조사단의 결과물과 다르게 진행 될 것으로 예측 된다.

한수원은 민관합동조사단 회의가 있을 때 마다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하는 듯 했지만 별개 행동과 광범위한 지원 사업등으로 지역 여론 달래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수많은 의혹만 남긴 채 결국 세수 확보라는 명분에 안전 성이 뒷전으로 밀려날 가능 성이 크다.

사진앤선물.PNG

 

[김종훈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m.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