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청년에게 보다 기회를

기사입력 2018.10.26 16:0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영광읍내 편의점에서 아르 바이트를 하는 20대 중반의 청년에게 아르바이트보다 지역에서 일자리를 찾아 보는 것이 어떻겠냐고 물었다.

그의 대답은 영광에서 자리 잡을 생각이 없다로 돌아 왔다.

현재 영광군 인구구조를 살펴봤을 때 현재 인구 변화 추세를 살펴보면 향후 10년 후의 영광군의 인구구조를 가늠해 볼수 있다. 고령사회 구조는 더욱 심화되고 고령 층을 받쳐 줄 수 있는 생산 가능인구의 연령대도 대부분 40~50대가 큰 비중을 차지 하게 된다.

즉 영광군은 활기를 잃어 버릴게 너무나 자명 하다.

따라서 현재 인구 정책에 20 대의 유출을 막고 20대에 진입하는 10대들에게 영광에 남아도 충분히 멋진 삶을 살수 있음을 제시해 주어야 한다.

또한 아직은 미래에 대해 불안해 할 수밖에 없는 그들 에게 금전적 보상보다 지역 에서 살아갈 수 있는 도구를 쥐어 주어야 한다.

유출을 막는 만큼 다시 지역으로 돌아오는 청년들을 대하는 시선에도 개선이 필 요하다. 동네 아는 집의 자식이 서울에서 갑자기 내려 오면 ‘망해서 내려 왔나?’, ‘시골에서 무엇 해먹을수 있는게 있냐.’며 나무란다.

청년은 언제나 실패 할수 있다.

실패 하는 만큼 배우고 더욱 큰 나무로 성장하게 된다. 지역에서 실패한 청년이 라며, 불안전한 삶이라며 핀잔을 주는 것이 아니라 지역 에서 재기에 성공할수 있도록 따뜻한 배려와 응원이 필요하다.

분명 인구는 하루 아침에큰 성과를 나타낼수 있는 분야가 아니다. 성과가 쉽게 보이지 않으면 ‘퍼주기식’이 라는 비난 보다 함께 머리를 맞대어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

19세부터 45세까지의 연령 층을 ‘청년’이라고 정해 놓았다고 청년 정책의 혜택이그 넓은 연령대 모두에게 돌아가게 하는 일은 정말 쉽지 않다.

연령대별로 그 특성에 맞는 정책, 이미 직업과 삶의 방향을 정해 놓은 30~40대보다 20대에게 정책과 지원이 집중되어야 할 것이다.


대성철강 수정본.jpg

[김종훈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m.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