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합동조사단 "뿔났다!"

여러 정황상 '원안위-한수원'한통속 비판
기사입력 2018.10.26 15:1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45.PNG

민관합동조사단의 실무위원회 팀장을 맡고 있는 이하영 팀장이 민관합동감시단 7차 회의를 통해 원안위와 한수 원의 안전성 확보 의지가 부족하다며 강하게 일갈 했고 민측 조사단원들도 공감하며 이팀장에 힘을 실었다.

이하영 부위원장은 콘크리트 공극과 균열로 안전성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한빛 4호기로 한수원은 설계상 8cm 이상 공극 발생 불가능 하다고 주장 했지만 조사 결과 8cm이상 공극 11개소가 발견(최대크기 38cm)되었 다며 한수원의 조사방식과 원안위 규제가 얼마나 허술 한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설명 했다.

또한 격납건물의 인장강도를 높이기 위한 수평과 수직텐돈을 감싸는 시스관 내의 그리스가 새어나온 곳도 2곳이나 확인 되었으며 이는 시스관이 파열되어도 콘 크리트 균열 없다면 새어 나올 수 없으므로 향후 장소가 확인 될 경우 균열의 크기는 수미터가 될수도 있다고 이야기 했다.

한빛4호기 증기발생기 교체 및 한빛 3호기 격납건물 단독조사 추진은 민관합동 조사단 약속사항에 대한 한수원의 고의적인 회피행위가 있다고 보고 했다.

이하영팀장은 자료를 통해 제6차 민관합동조사단 회의시 한빛4호기 격납건물 1~8단 공동조사 결과에 따라 전수조사 및 타 호기 확대 논의하기로 합의하였지만 한빛본부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지시를 이유로 한빛 4호기 증기발생기 교체 추진 하고 있으며 증기발생기 교체는 해당기간 동안 격납건물 9~15단, 상부돔 조사를 불가능하게 하며, 이는 민관합 동조사단의 조사를 방해하는 것으로 밖에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 했다.

또한 망치가 발견된 증기발 생기에서 이물질을 제거 하여 실체 확인과 원인분석을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 하였 지만 한빛본부측은 방사능 누출 가능성, 안전성, 폐기처 분할 증기발생기에서 이물 질을 제거 하는데 수십억원의 비용이 발생 된다고 거부해 오다가 원안위 및 KINS 의 요구에 즉각 계획을 수립 하고 일사천리로 8월 23일 업체 선정, 10월 2일 세부 공정 확정 최종적으로 10월 9일 제거 하였던 점과 원안 위측에서 한빛본부에게 민관합동조사단이 실사를 나오기 전에 일정 부분의 콘크 리트 공극을 조치 하라며 귀뜸해준다는 내부 고발로 미루어 보아 한빛본부는 물론 원안위의 태도 역시 안전성 보다 재가동을 위한 거래로 판단 된다는 것이다.

캡처11.PNG

[김종훈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m.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