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가이드 "로컬맛집"페어2018_만선횟집

영광군의 대표적인 횟집인 만선횟집
기사입력 2018.10.05 14:09
댓글 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3.PNG

“고창 구시포에서의 맛과 명성이 그대로 영광읍으로 옮겨 졌습니다.

역시 저녁에는 예약이 꽉 찰 정도로 많은 고객들이 신선한 회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맛 ★★★

이미지_5.jpg

자리에 앉는 순간부터 시각을 자극하는 요리들이 줄을 잇습니다. 메인 디쉬가 나오기 전부터 젓가락이 이 접시 저 접시 옮겨 다니게 됩니다. 기본 상차림은 전복죽부터 시작해 입맛을 돋아주는 야채샐러드가 나오고 호남의 식당이라면 빠질수 없는 홍어삼합과 간장게 장, 모듬초밥, 시원한 조개탕이 제공 됩니다. 간단한 초밥은 방금 만든 것 처럼 촉촉했고 곁들여지는 야채샐러드도 아삭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모듬회를 주문 했는데 두껍게 썰어진 회가 입안에서 육즙을 팡팡 터트립니다.

마지막으로 제공되는 튀김과 칼칼한 맛은 초가을 여전히도 끈적지게 매달리는 더위를 한방에 씻어냅니다.


위생 ★★★

매장 입구부터 깨끗합니다. 과거 숯불구이집에 대한 향수는 시원하게 날려버렸습니다. 테이블 셋팅도 숟가락과 젓가락은 종이 포장지에 싸여 가지런히 놓여 있습니다. 음식을 담고 있는 접시들은 제각각이면서도 음식의 맛을 더욱 시각적으로 돋보이게 도와주고 있습니 다. 물론 잔때 하나 없습니다. 매운탕을 끓여주는 버너도 깨끗합니다. 보통 버너에 음식물이 넘쳐 때가 끼어 있는 식당이 있는데 이곳은 치아에 고춧가루가 끼었는지 확인해볼 수 있을 정도로 번쩍 번쩍 광택을 내고 있습니다. 이것 하나만으로 만선횟집의 위생 개념에 감이 오시죠?


서비스 ★★★ 

바쁜 와중이지만 반겨주는 인사에는 진심이 느껴집니다. 이곳 저곳을 휙휙 지나치시는 직원들의 미소가 더욱 돋보였습니다. 예약확인을 해주신 후 안내를 받아 자리에 앉을 때까지 헤메 이는 일도 없었습니다.

서빙 과정도 군더더기가 없이 깔끔했습니다. 상을 가득 메우고 있고 자리에 사람이 앉아 있어 내려놓기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직원분 들은 양해를 구하시는 말과 손짓에 ‘배려’라는 가치가 숨어 있었습니다. 함께한 일행은 그저 맛을 음미하며 즐거운 식사를 누릴 수있었습니다.

Google Map

36.PNG


[오희선 기자 ygabout@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어바웃영광 & m.abouty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1
  •  
  • 서민
    • 바지락칼국수 같은 저렴한거 먹으러 가면 눈치보임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