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4.07.17 (수)

  • 흐림속초23.5℃
  • 비23.4℃
  • 흐림철원22.6℃
  • 흐림동두천22.8℃
  • 흐림파주23.0℃
  • 흐림대관령19.8℃
  • 흐림춘천23.4℃
  • 비백령도24.4℃
  • 비북강릉22.8℃
  • 흐림강릉23.9℃
  • 흐림동해23.7℃
  • 비서울24.1℃
  • 비인천23.9℃
  • 흐림원주23.3℃
  • 비울릉도22.9℃
  • 비수원23.2℃
  • 흐림영월22.3℃
  • 흐림충주23.1℃
  • 흐림서산25.2℃
  • 흐림울진22.6℃
  • 흐림청주24.0℃
  • 흐림대전22.5℃
  • 흐림추풍령21.3℃
  • 흐림안동22.7℃
  • 흐림상주22.2℃
  • 흐림포항23.4℃
  • 흐림군산24.6℃
  • 흐림대구23.1℃
  • 흐림전주25.4℃
  • 흐림울산23.1℃
  • 흐림창원24.3℃
  • 흐림광주24.7℃
  • 구름많음부산24.5℃
  • 흐림통영24.7℃
  • 흐림목포25.4℃
  • 박무여수23.9℃
  • 안개흑산도24.0℃
  • 흐림완도24.0℃
  • 흐림고창26.2℃
  • 흐림순천21.3℃
  • 흐림홍성(예)26.0℃
  • 흐림21.9℃
  • 흐림제주27.1℃
  • 구름많음고산26.0℃
  • 흐림성산26.7℃
  • 구름많음서귀포27.1℃
  • 흐림진주23.7℃
  • 흐림강화24.4℃
  • 흐림양평22.6℃
  • 흐림이천23.0℃
  • 흐림인제23.2℃
  • 흐림홍천22.9℃
  • 흐림태백20.3℃
  • 흐림정선군22.2℃
  • 흐림제천22.0℃
  • 흐림보은22.0℃
  • 흐림천안22.9℃
  • 흐림보령25.7℃
  • 흐림부여23.0℃
  • 흐림금산21.9℃
  • 흐림23.0℃
  • 흐림부안25.5℃
  • 흐림임실23.4℃
  • 흐림정읍26.7℃
  • 흐림남원22.7℃
  • 흐림장수24.0℃
  • 흐림고창군26.2℃
  • 흐림영광군25.7℃
  • 흐림김해시24.4℃
  • 흐림순창군23.0℃
  • 흐림북창원25.5℃
  • 구름많음양산시24.7℃
  • 흐림보성군24.0℃
  • 흐림강진군23.4℃
  • 흐림장흥23.8℃
  • 흐림해남27.0℃
  • 흐림고흥23.7℃
  • 흐림의령군23.6℃
  • 흐림함양군22.1℃
  • 흐림광양시23.3℃
  • 흐림진도군27.0℃
  • 흐림봉화22.3℃
  • 흐림문경22.2℃
  • 흐림청송군22.1℃
  • 흐림영덕22.3℃
  • 흐림의성22.7℃
  • 흐림구미22.4℃
  • 흐림영천22.6℃
  • 흐림경주시23.1℃
  • 흐림거창21.5℃
  • 흐림합천22.9℃
  • 흐림밀양23.2℃
  • 흐림산청22.5℃
  • 흐림거제25.4℃
  • 흐림남해22.8℃
  • 흐림24.8℃
기상청 제공
강종만 군수, 선거법 위반 혐의 중대 전환점 맞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강종만 군수, 선거법 위반 혐의 중대 전환점 맞아

핵심 증인 조씨, 거액의 위증 대가 주장하며 검찰에 자술서 제출
조씨 위증 고백에 사법 절차에 새로운 변수로 등장
지역사회의 관심 속 진실 규명 기대감 상승

IMG_4087.JPG

선거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의 최종 판결을 앞두고 있는 강종만 군수의 운명에 새로운 전환점이 마련됐다. 본 사건의 핵심 증인이었던 조모 씨의 충격적인 자백이 이번 사건을 둘러싼 의혹의 중심으로 밀어넣었다.

22년 6월 지방선거에서 군수로 당선된 강 군수는, 선거 전 ‘생활비’ 명목으로 조씨에게 100만 원을 지급한 행위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지적되어 1심과 항소심 모두에서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에 대해 강 군수는 당선 무효의 위기에 처하며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최근 이 사건의 전환점이 된 것은, 조씨가 자신의 이전 증언이 거짓이었음을 자백하고 지난 달 1월 29일 검찰에 녹취록을 포함한 증거를 제출한 것이다. 조씨는 선거 당시 강 군수의 경쟁 후보 측으로부터 5억 원을 받기로 하고 위증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새로운 증언은 사건의 복잡성을 증가시키며, 강 군수에 대한 혐의 해결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강 군수측은 조씨의 자수 내용을 근거로 지난 1일 조씨를 위증죄로 검찰에 고소했다.

강 군수는 그동안 자신이 조씨에게 지급한 금액은 순수한 생활비 지원이었으며, 선거 도움을 요청한 적 없다고 일관된 주장을 해왔다.

강종만 군수는 “이 모든 것은 당선을 방해하기 위한 흑색선전”이라며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이제 사건 전반에 대한 조사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되며, 조씨의 자백은 이 사건에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사건은 영광군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관심을 끌고 있다. 지역 주민들은 정직한 선거 과정을 통한 영광군의 명예 회복을 간절히 바라며, 사법 기관의 공정한 조사와 진실 규명을 기대하고 있다.

지역 주민 최모씨는 “이 모든 사실이 빨리 밝혀져서 강종만 군수 개인이 아닌 영광군의 명예를 회복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인 김모씨는 “강 군수가 정말 도움을 요청한 적이 없는지, 모든 게 정치적인 플레이인지, 이제 그 진실이 드러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역 주민들은 강 군수의 선거법 스캔들로 인해 지역사회에 끼칠 영향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 사건의 최종 판결이 어떻게 나올지 지켜보는 것은 단순히 강 군수의 운명뿐만 아니라 영광군의 투명성과 신뢰성에 대한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