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영광굴비광고(배너).jpg

2020.07.13 (월)

  • 흐림21.8℃
  • 흐림백령도20.2℃
  • 흐림북강릉17.5℃
  • 흐림서울21.6℃
  • 비인천21.5℃
  • 비울릉도17.9℃
  • 비수원20.3℃
  • 비청주19.7℃
  • 비대전18.8℃
  • 비안동17.5℃
  • 비포항19.5℃
  • 비대구18.4℃
  • 비전주19.8℃
  • 비울산18.4℃
  • 비창원18.7℃
  • 비광주20.5℃
  • 비부산18.9℃
  • 비목포21.1℃
  • 비여수19.8℃
  • 비흑산도20.0℃
  • 비홍성(예)19.4℃
  • 비제주24.7℃
  • 비서귀포24.1℃
기상청 제공
5정3김, 도가 넘으면 쳐내야 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5정3김, 도가 넘으면 쳐내야 한다.

최근 퇴직 후 지역에서 작은 사업체를 운영하는 퇴직 공무원의 탈법 행위가 도를 넘어 서고 있다. 

이 퇴직 공무원은 영광군에 본인의 상품을 납품 하기 위해 ‘군수 측근’이다는 점을 내세워 공직사회 내부에적 잖은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그는 과거 한차례 큰 피해를 주고도 행정절차를 우습게 여기는 행동을 일삼고 있다. 또 인근 지자체의 행정절차도 임의로 해석 하며 그 피해 범위를 넓히고 있다. 

이제 그를 멈추게 할 강력한 제제가 필요 하다. 그는 평소 지역안에서 ‘오정삼김’의 일원으로 거론 되고 있다. 

오정삼김이란 김준성 군수의 주변에 맴돌며 군정에 큰 영향을 주는 세력을 일컫는데 군정에 도움이 될 사람들 이라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이와 반대 되는 경우라면 아무리 측근이라도 하루빨 리 잘라내는 것이 바람직 할 것이다. 

언론까지 통제 한다는 그의 행태에 강력한 제지가 필요하다.


만선 완.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