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영광굴비광고(배너).jpg

2020.07.12 (일)

  • 구름많음19.0℃
  • 흐림백령도20.7℃
  • 구름조금북강릉17.9℃
  • 구름많음서울22.7℃
  • 흐림인천23.3℃
  • 구름많음울릉도18.5℃
  • 구름많음수원23.4℃
  • 흐림청주24.1℃
  • 흐림대전22.9℃
  • 흐림안동21.2℃
  • 흐림포항20.3℃
  • 흐림대구20.9℃
  • 흐림전주23.7℃
  • 흐림울산19.7℃
  • 흐림창원20.6℃
  • 비광주23.0℃
  • 흐림부산20.6℃
  • 흐림목포22.1℃
  • 흐림여수21.1℃
  • 박무흑산도18.5℃
  • 흐림홍성(예)21.8℃
  • 비제주23.1℃
  • 비서귀포22.4℃
기상청 제공
영광군, 전국 최초 서울대학교와 아까시나무 신품종 기술이전 계약 체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군, 전국 최초 서울대학교와 아까시나무 신품종 기술이전 계약 체결

-아까시 꿀 채취기간 1주일 이상 늘려 양봉농가 소득증대에 기여

영광군(군수 김준성)과 서울대학교(산학협력단장 김성철)는 지난 15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양봉농가 소득증대를 위한 아까시나무 기술이전(품종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서울대학교(농업생명과학대학, 이경준교수)가 수년간 연구하여 신품종으로 등록한 아까시나무 품종‘유니’(품종보호권 등록번호 산림청 제27호)와‘지니’(품종보호권 등록번호 산림청 제28호) 2종류를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최초로 영광군에 공급하기로 한 계약이다.

신품종 아까시나무 ‘유니’는 기존의 아까시나무에 비해 2∼3일 먼저 개화하는 조기개화 품종이며, 아까시나무 ‘지니’는 기존의 아까시나무에 비해 3∼4일 늦게 개화하는 만기개화 품종이다.

영광지역 아까시나무는 5월 20일을 전후하여 약 15주일간 개화하고 1주일 정도 벌꿀을 채밀하는데 이 시기에 비가 오는 등 일기가 좋지 않을 경우 양봉농가는 한 해 농사를 그르치게 된다.

신품종(2종류)과 기존 아까시나무를 함께 심으면 아까시꽃 개화기간을 약 1주 연장할 수 있으므로 영광지역 150여 양봉농가의 소득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영광군은 법성면 월산리 산하치 마을을 전국 최초의 꿀벌마을로 만들기 위한 밀원수 식재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 곳에 아까시 신품종을 식재할 계획이다.

현재 신품종 아까시나무는 서울대학교가 산림청과 유일하게 공급계약을 맺고 국유림에 식재하고 있는데 특별히 영광군과 계약을 맺고 자치단체로는 최초로 2017년도부터 공급하기로 했다.

서울대학교 이경준 교수는 계약식에서 “김준성 영광군수께서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담당 공무원이 서울대학교를 방문하여 사업계획 설명을 하는 등 적극적인 요청이 있어 특별히 영광군과 계약을 맺게 되었다.”며 “앞으로 소득원이 되는 산림을 가꾸는 일을 영광군과 서울대학교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이번 계약을 통해 아까시꿀 채밀기간을 2배로 늘림으로서 양봉농가의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는 등 우리 지역 산림을 자원화하는데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며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우리 영광군에 공급해주는 서울대학교에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