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4.11 (일)

기상청 제공
이낙연 전 총리....영광 방문 취소…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이낙연 전 총리....영광 방문 취소…왜?

maxresdefault.jpg
지난 2017년 이낙연 전 총리가 고향을 방문 해 금의환향 했다.
우리고장 영광출신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고향 방문이 취소됐다. 

17일 한 언론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지난 14일 2년 8개월간의 `최장수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이날 처음 고향 영광을 방문해 성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전 총리의 고향 방문 소식에 총선을 앞둔 예비후보들자들이 대거 몰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방문 자체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전 총리에게 예비후보들의 방문 요청이 쇄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리입장에서는 금의환향이 될 수 있는 고향방문 일정이었지만 이번 고향방문 취소는 이 전 총리의 정치적 위상이 과거와 다르다는 점을 새삼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됐다는 평가다.

개인적 일정으로 조용히 내려와 성묘를 하려던 당초 계획과 달리, 고향 방문이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자칫 정치장으로 변질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이 전 총리가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으로 복귀해 4월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는 물론, 당내에서 선거를 진두진휘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떠들썩한 고향 방문이 다른 지역 등 외부에 곱게 비쳐지지 않을 수 있다는 시각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이 전 총리가 고향을 자유롭게 방문하기 쉽지 않을 정도로 한껏 업그레이드된 과거와 다른 정치적 위상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한편 이 전 총리는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권 후보 1위를 달리고 있고 4월 총선에서 야권 대선후보와 `종로 대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