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4.12 (월)

기상청 제공
법성 소재 P농업회사 환경오염 진원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성 소재 P농업회사 환경오염 진원지?

주민들 철저한 조사 요구

KakaoTalk_20190906_115613499.jpg

법성 신장리 소재 농업회사 법인 p업체가 환경오염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축산 청소시 남겨진 폐수에 유해한 물질이 포함됐다는 주장과 함께 폐수 중 일부 분이 하천으로 유입되었다는 것이다. 

신장리 주민들은 “지역 업체에서 남아 있는 물이 환경오염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 사용하는 물에는 물질이 증기나 물에 섞여 배출되면 생태계를 교란하는 등 독성을 가진 물질이 나온다” 고 주장했다. 

이들이 현장 조사 결과 하천주변에는 유출수가 가득 차 있고  주변에는 폐수가 고여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폐수를 어떻게 처리했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면서 환경오염을 유발할 위험도 주민들에게 알리지 않고 위험을 은폐한 의구심을 없앨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영광군 관계자는 하전에 오염수질을 수거하여 수질검사를 의뢰해 놓은 상황이다. 

환경단체들도 정부 차원의 철저한 환경 오염조사가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만약 현 인근 토지와 지하수가 오염되는 심각한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며 “고통받는 주민들의 환경권과 건강권을 위해서라도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 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