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0.02.23 (일)

  • 맑음속초9.5℃
  • 맑음5.3℃
  • 맑음철원5.0℃
  • 맑음동두천5.7℃
  • 맑음파주5.9℃
  • 맑음대관령1.0℃
  • 맑음백령도7.0℃
  • 맑음북강릉9.5℃
  • 맑음강릉9.7℃
  • 맑음동해9.3℃
  • 맑음서울7.0℃
  • 맑음인천6.3℃
  • 맑음원주4.7℃
  • 구름조금울릉도5.2℃
  • 맑음수원6.1℃
  • 맑음영월4.8℃
  • 맑음충주5.7℃
  • 맑음서산7.1℃
  • 맑음울진9.9℃
  • 맑음청주6.9℃
  • 맑음대전7.9℃
  • 맑음추풍령5.5℃
  • 맑음안동6.3℃
  • 맑음상주7.2℃
  • 맑음포항9.3℃
  • 맑음군산7.6℃
  • 맑음대구7.9℃
  • 맑음전주7.1℃
  • 맑음울산9.5℃
  • 맑음창원8.4℃
  • 맑음광주7.2℃
  • 맑음부산8.6℃
  • 맑음통영8.1℃
  • 맑음목포6.2℃
  • 맑음여수8.7℃
  • 맑음흑산도10.0℃
  • 맑음완도8.3℃
  • 맑음고창7.0℃
  • 맑음순천7.9℃
  • 맑음홍성(예)7.5℃
  • 맑음제주9.5℃
  • 맑음고산9.5℃
  • 맑음성산10.1℃
  • 맑음서귀포10.5℃
  • 맑음진주8.6℃
  • 맑음강화6.1℃
  • 맑음양평6.9℃
  • 맑음이천6.5℃
  • 맑음인제4.5℃
  • 맑음홍천6.6℃
  • 맑음태백3.6℃
  • 맑음정선군5.3℃
  • 맑음제천5.0℃
  • 맑음보은6.6℃
  • 맑음천안6.3℃
  • 맑음보령6.7℃
  • 맑음부여6.7℃
  • 맑음금산7.1℃
  • 맑음부안6.9℃
  • 맑음임실6.7℃
  • 맑음정읍6.6℃
  • 맑음남원7.4℃
  • 맑음장수5.6℃
  • 맑음고창군7.8℃
  • 맑음영광군7.6℃
  • 맑음김해시8.5℃
  • 맑음순창군6.9℃
  • 맑음북창원9.2℃
  • 맑음양산시9.2℃
  • 맑음보성군8.5℃
  • 맑음강진군9.8℃
  • 맑음장흥8.9℃
  • 맑음해남7.9℃
  • 맑음고흥7.4℃
  • 맑음의령군9.5℃
  • 맑음함양군9.4℃
  • 맑음광양시9.4℃
  • 맑음진도군8.5℃
  • 맑음봉화6.2℃
  • 맑음영주6.2℃
  • 맑음문경6.7℃
  • 맑음청송군6.0℃
  • 맑음영덕8.2℃
  • 맑음의성7.1℃
  • 맑음구미8.8℃
  • 맑음영천8.5℃
  • 맑음경주시8.6℃
  • 맑음거창8.9℃
  • 맑음합천9.2℃
  • 맑음밀양8.7℃
  • 맑음산청9.2℃
  • 맑음거제8.7℃
  • 맑음남해8.8℃
기상청 제공
서울 중앙고, 창단 첫 금배 들어 올리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앙고, 창단 첫 금배 들어 올리다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메카 영광군

1. 서울중앙고, 창단 첫 금배 들어올리다 2.JPG

1. 서울중앙고, 창단 첫 금배 들어올리다 3.JPG

국내 고교축구대회 중 최고의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제52회 대통령금배 전국고교축구대회가 12일간의 대장정 끝에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2일 오전 11시 영광스포티움 종합경기장에서 치러진 대통령금배의 최강자는 바로 서울 중앙고였다. 서울 중앙고는 결승전에서 난타전 끝에 엄하은의 쐐기골로 3대1로 승리했다.

서울 중앙고는 전반21분 최동윤의 선제골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결승전답게 후반 19분 코너킥상황에서 통진고 박준하의 동점골이 터졌다. 하지만 1분만에 다시 중앙고의 엄하은이 골을 터트렸고 후반 25분 엄하은의 쐐기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팀 창단 후 첫 대통령금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중앙고는 최우수지도상에 이낙영 감독, 우수지도자상에 오기재 코치, 최우수선수상에 정시우, 베스트플레이상에 김정훈, GK상에 김정윤, 공격상에 엄하윤이 수상하였다.

국내 최정상을 이룬 이낙영 감독은 “축구하기 좋은 도시 영광군에서 우승을 향해 끝까지 싸워준 우리 모든 선수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라며 “이곳까지 와서 뜨거운 응원과 아낌없는 지지를 보내준 응원단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광의 자랑 영광FC는 조2위로 16강에 진출하였고, 그 후 뉴양동FC를 1대0, 인천하이텍고를 3대1로 물리치며 최종적으로 4강이라는 쾌거를 이루며 다음 고교축구대회의 우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