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맛과 멋이 있는 어바웃가이드 '베트남쌀국수"

기사입력 2019.05.17 13:34 | 조회수 1,104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여권 없이 베트남을 다녀올 수 있는 이색 체험
    베트남 쌀국수

    3.PNG

    오늘은 지인의 추천을 받아 베트남 쌀국수 집을 찾아갔다.

    이 집은 2번째 방문이다. (작년에 한번 가봤음)

    일방로 2층에 위치해있고 주차할 공간은 따로 없다.

    5.jpg

    현지인분들이 운영을 하시고, 가게 내부는 여섯 테이블 정도이다.

    사실 작년에는 가게를 들어서자마자 특유의 향신료 향이 많이 나서 음식을 먹기가 조금 힘들었었다. 근데 이번에는 그런 느낌이 들지 않았다.

    홀에는 각종 베트남 식품들이 진열돼있다. 음악도 베트남 노래가 흘러나온다.

    손님은 2~3테이블 정도 있었다. 사장님이 아시는 분들인 듯했다. 다들 베트남 말을 쓰니 뭔가 신기하게도 다른 나라에 놀러 온 느낌이 들었다. (외쿡체험 득템)

    7.jpg

    8.jpg

    메뉴판에는 내가 몰랐던 단어들의 메뉴가 다양하다.

    검승, 분버, 분짜, 반윽, 볶은밥 등 신기한 이름이다. 일단 아는 이름으로! 쌀국수 4개 월남쌈 2개를 주문했다. (쏘쿨)

    9.jpg

    11.jpg

    10.jpg

    동그란 쟁반에 월남쌈이 나왔다. 쌀국수면, 파프리카, 상추, 오이, 숙주가 올려져있고 칠리소스와 페이퍼를 준다.

    옆엔 각종 소스와 향신료들이 있다. 소스는 한 3가지 정도 된다. 내 입맛을 찾기 위해 월남쌈을 싸서 하나씩 찍어 먹어보았다.

    개인적으로는 칠리 핫 소스에 찍어 먹는 게 맛있었다. 작년에는 월남쌈 튀김을 먹었었는데 사실 튀김이 더 괜찮다. (개인 취향) 

    먹다보니 쌀국수가 나왔다. 향을 먼저 맡아봤다. 생각보다 향신료향이 많이 느껴지지 않았다. 여기는 고수를 따로 주진 않는다. 쌀국수에도 올라가있지 않다.

    잘게 채 썬 양파와 소고기가 얹어져 있고 위엔 후추 가루가 조금 뿌려져있다.

    향신료향이 강하다 생각이 들면 후추를 조금 더 넣어 먹는 걸 추천한다. (난 후추 성애자다. 더 넣었다.) 

    12.jpg

    4.PNG

    14.jpg

    솔직히 작년에 비해 맛있었다. 국물도 아주 괜찮았다. 작년에는 거의 남기고 갔지만 이번엔 거의 다 비웠다.

    다만 아쉬운 점은 쌀국수에 숙주를 주지 않았다.

    그래서 월남쌈에 나온 숙주를 덜어 쌀국수와 같이 먹었다. 식감이 더 좋아 먹을만했다. (숙주 필요하면 달라고 요청하세요.)

    먹다 보면 김치가 생각날 수 있다. 한국 사람이 김치가 없으면 안되니까! 혹시 있을까 하고 여쭸는데 주셨다. 김치와 같이 먹으니 제 맛을 찾은 것 같다.

    나는 베트남 쌀국수를 좋아하는 편도 싫어하는 편도 아니다. (찾아가서 먹는 스타일은 아님)

    베트남 쌀국수는 사실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이니만큼 무턱대고 가서 탓하지는 말자.

    베트남 쌀국수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추천 드린다. 

    어바웃가이드는 어바웃영광에서 시식비용을 전액 지불하고 작성한 리얼 맛집 후기입니다.

    어바웃영광이 새롭게.png

    backward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