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4.13 (화)

기상청 제공
영광군, 남부대학교 이해석 교수에게 명예군민증 수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군, 남부대학교 이해석 교수에게 명예군민증 수여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7일 남부대학교 이해석 교수에게 명예군민증을 수여했다.

이해석 교수는 2008년 중앙일보 기자 재직 중 “인구 2만 영광읍에 떡집 40여곳”이란 제목의 메인기사를 전국적으로 보도했다. 그 결과 당시 35개 업체에서 추석 전후 15억원 이상 매출을 올리는 등 전국적으로 영광모싯잎송편이 선풍적인 인기를 얻는데 선도적 역할을 하였다.

또한, 지속적으로 모싯잎송편을 중앙지에 보도하여 현재 125개 업체에서 연3,472톤이 생산되어 28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더불어,보리막걸리를 중앙일보에 소개해 소비자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판매시장을 전국으로 확산시켰으며 보리빵, 톡한잔 소주 등 영광군을 보리산업의 메카로 지속 홍보하는 등 지역경제발전과 향토산업육성에 크게 기여하여 영광군 명예군민 제1호로 선정하였다.

명예군민에게는 공공시설 및 사유시설의 영광군민과 동일한 대우, 군민의 날 행사 등 각종 행사시 초청, 소식지 등 정기발행 홍보물 송부, 기타 명예군민으로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자격 등을 부여한다.

이해석 교수는 “명예군민 제1호가 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명예군민으로서 영광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성 군수는 “그동안 지역발전을 위해 공헌한 업적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영광군과 맺은 소중한 인연을 바탕으로 애정과 관심을 갖고 지역 발전에 힘을 보태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