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2019.07.18 (목)

  • 흐림속초21.6℃
  • 박무22.1℃
  • 흐림철원20.5℃
  • 구름많음동두천21.0℃
  • 구름많음파주20.8℃
  • 흐림대관령18.6℃
  • 박무백령도20.7℃
  • 비북강릉21.6℃
  • 흐림강릉23.2℃
  • 흐림동해22.0℃
  • 연무서울24.0℃
  • 소나기인천23.7℃
  • 흐림원주23.8℃
  • 비울릉도21.0℃
  • 박무수원24.1℃
  • 흐림영월21.2℃
  • 흐림충주22.1℃
  • 흐림서산22.4℃
  • 흐림울진21.8℃
  • 비청주23.7℃
  • 비대전23.9℃
  • 흐림추풍령21.1℃
  • 비안동21.9℃
  • 흐림상주22.0℃
  • 비포항22.7℃
  • 흐림군산22.8℃
  • 비대구22.6℃
  • 비전주22.7℃
  • 흐림울산20.9℃
  • 비창원21.4℃
  • 비광주21.9℃
  • 비부산22.0℃
  • 흐림통영22.0℃
  • 비목포22.4℃
  • 비여수22.5℃
  • 비흑산도21.4℃
  • 흐림완도22.1℃
  • 흐림고창19.8℃
  • 흐림순천21.2℃
  • 비홍성(예)22.9℃
  • 박무제주23.8℃
  • 흐림고산25.0℃
  • 흐림성산23.9℃
  • 흐림서귀포25.3℃
  • 흐림진주21.5℃
  • 구름많음강화20.8℃
  • 흐림양평23.0℃
  • 흐림이천22.7℃
  • 흐림인제20.8℃
  • 흐림홍천23.2℃
  • 흐림태백18.5℃
  • 흐림정선군20.7℃
  • 흐림제천21.2℃
  • 흐림보은22.3℃
  • 흐림천안22.1℃
  • 흐림보령21.8℃
  • 흐림부여22.9℃
  • 흐림금산21.9℃
  • 흐림부안22.9℃
  • 흐림임실20.3℃
  • 흐림정읍20.6℃
  • 흐림남원20.9℃
  • 흐림장수20.3℃
  • 흐림고창군20.2℃
  • 흐림영광군20.6℃
  • 흐림김해시21.7℃
  • 흐림순창군20.6℃
  • 흐림북창원21.4℃
  • 흐림양산시21.8℃
  • 흐림보성군22.2℃
  • 흐림강진군22.2℃
  • 흐림장흥22.4℃
  • 흐림해남21.7℃
  • 흐림고흥22.0℃
  • 흐림의령군21.5℃
  • 흐림함양군20.5℃
  • 흐림광양시22.1℃
  • 흐림진도군22.6℃
  • 흐림봉화20.6℃
  • 흐림영주20.9℃
  • 흐림문경21.7℃
  • 흐림청송군20.6℃
  • 흐림영덕20.9℃
  • 흐림의성22.7℃
  • 흐림구미22.2℃
  • 흐림영천21.9℃
  • 흐림경주시21.1℃
  • 흐림거창21.3℃
  • 흐림합천21.2℃
  • 흐림밀양21.8℃
  • 흐림산청21.3℃
  • 흐림거제22.7℃
  • 흐림남해22.5℃
기상청 제공
[영광군민들의 삶 이야기]은하계까지 퍼져나갈 농장 아루미팜 농장 허정행대표의 농사이야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군민들의 삶 이야기]은하계까지 퍼져나갈 농장 아루미팜 농장 허정행대표의 농사이야기

한시라도 정성을 기울이지안을수 없는 농사 이제는 내삶의 전부

19.PNG

파란 물감을 풀어놓은 듯 한하늘에 선선한 가을바람이 획을 긋는 백수의 어느 농가.

국립한국농수산 대학생인네 청년이 농사일을 배워보 겠노라 실습을 나와있다.

은하계까지 퍼져나갈 농장 이란 큰 뜻을 가진 아루이 팜!

이 곳의 대표 허정행 님은이 지역에 아무런 연고도 없이 지인을 따라 여행겸 왔다 드넓은 간척지를 본 순간 이곳에서 터를 잡아야 겠다는 표현할수 없는 운명을 느꼈다 한다.

도시에서 사업을 하며 새로이 관심을 가지고 있던 야채 스프를 이 곳에서 직접 친환 경으로 재배하고 싶다는 욕심하나로 가족들을 설득시 키고 뜻이 있는 5명이 함께 내려왔다. 친환경으로 농사를 일군다는 것이 야밤도주를 생각하게 만들만큼 어려 웠다.

찍어만 두면 되는 공산품과 달리 농사라는건 살아있는 생명을 키우는 것이라 한시 라도 정성을 떼어선 안된다.

두 달만에 3명이 포기하고 다시 돌아서 갔고 남은 두명 이서 화학비료대신 액비를 썼고, 농약대신 천연 추출물을 썼다.

양파를 썩혀서 양파모종에 뿌렸고, 고추를 썩혀서 고추에 뿌렷고 새비듬을 썩혀 착색제 역활을 하고 미역을 썩혀서 미네랄을 더했으며 멸치와 생선을 썩혀서 질소를 대신했다.

농약을 쓰지않기 위해 고삼 뿌리와 멀구슬, 은행, 백두 옹(할미꽃 뿌리) 물을 우려내 뿌려준다.

그렇게 정성을 다해 키운 무, 당근, 우엉으로 야채스 프를 만들어 인터넷 판매를 하고 있고 양파,고추, 감자를 재배해 급식업체에 납품 하고 있다.

이 작은 지역 작은 영토에 허대표는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자연 친화적 농장을 만든다는 꿈을 심는다.

실습생 윤모군은 " 이 아루 이팜 에서 생활하는 동안 농사도 중요하지만 정성다해 일군 작물을 잘 가공하고 잘판매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어요. 저의 부모님도 강릉에서 농사를 지으셔 요. 어릴적 부터 봐온 길이라 자연스레 농부의 길을 택 했지만 전 여기 사장님을 뵈면서 작물에 어떤 관심을 주어야 하는지 또 모양이 못나 상품성이 떨어지는 아이들을 어떤 가공으로 빛을 보게 해야하는지 많은 걸 배우고 있어요. 부모님의 농사 노하 우에 제가 가공ㆍ판매를 더하면 전 꼭 성공할거라 생각 해요" 학생들의 반짝이는 희망에 허대표는 당부를 잊지않는다.

"농사도 사업이야. 모든 사업엔 세가지중 한가지만 확실해도 돼. 막히지 않을 만큼 돈이 많던가 누구도 따라올수 없는 완전한 기술이 있던가 탄탄한 인맥이 있던가.. 내 생각엔 이 세가지 돈ㆍ기술ㆍ인맥 중 하나만 확실해도 사업에서 실패 확 률은 낮아. 허나 농사는 여기에 중요한게 첨부되지.

농사는 살아있어. 그러기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하고 작물들을 지켜내기 위해 내몸을 많이 써야해. 인부를 써도 내 정성과 땀이 밑바탕에 깔리지 않고선 절대 안돼."

용인에서 30년, 서울에서 20년을 살다 우리 지역으로 내려온지 5년차라는 허대표는 영광군은 본인 인생의 마지막을 장식할 아주 멋진 곳이라 한다. 이 곳에서 생을 마감하는 날까지 그 어떤 곳에서도 주져하지 않는 최고의 땅에서 자란 최고의 작물을 키워내겠다 말하는 그의 표정에서 영광의 희망이 보인다.

20.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