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2019.07.21 (일)

  • 흐림속초20.7℃
  • 비23.5℃
  • 흐림철원22.9℃
  • 흐림동두천22.8℃
  • 구름많음파주23.1℃
  • 흐림대관령20.2℃
  • 구름많음백령도24.1℃
  • 비북강릉21.8℃
  • 흐림강릉23.0℃
  • 흐림동해21.6℃
  • 비서울24.3℃
  • 비인천24.6℃
  • 흐림원주23.6℃
  • 비울릉도22.4℃
  • 비수원24.2℃
  • 흐림영월22.8℃
  • 흐림충주23.2℃
  • 흐림서산23.4℃
  • 흐림울진20.4℃
  • 비청주22.7℃
  • 비대전22.5℃
  • 흐림추풍령22.1℃
  • 비안동22.9℃
  • 흐림상주23.1℃
  • 비포항26.0℃
  • 흐림군산23.4℃
  • 비대구23.6℃
  • 비전주23.6℃
  • 비울산23.7℃
  • 비창원23.3℃
  • 비광주22.9℃
  • 비부산22.5℃
  • 흐림통영23.6℃
  • 박무목포22.9℃
  • 비여수23.0℃
  • 박무흑산도24.0℃
  • 구름많음완도23.6℃
  • 흐림고창23.2℃
  • 흐림순천22.7℃
  • 비홍성(예)23.5℃
  • 구름많음제주25.5℃
  • 맑음고산23.1℃
  • 흐림성산23.6℃
  • 흐림서귀포23.6℃
  • 흐림진주23.4℃
  • 구름많음강화24.3℃
  • 흐림양평23.8℃
  • 흐림이천23.6℃
  • 흐림인제22.2℃
  • 흐림홍천23.3℃
  • 흐림태백21.0℃
  • 흐림정선군22.1℃
  • 흐림제천22.8℃
  • 흐림보은21.9℃
  • 흐림천안22.2℃
  • 흐림보령22.2℃
  • 흐림부여22.8℃
  • 흐림금산21.9℃
  • 흐림부안24.1℃
  • 흐림임실22.1℃
  • 구름많음정읍23.2℃
  • 흐림남원23.2℃
  • 흐림장수22.3℃
  • 흐림고창군23.1℃
  • 구름조금영광군23.7℃
  • 흐림김해시23.0℃
  • 흐림순창군23.5℃
  • 흐림북창원23.2℃
  • 흐림양산시23.9℃
  • 흐림보성군23.9℃
  • 구름많음강진군23.3℃
  • 구름많음장흥24.1℃
  • 구름많음해남22.5℃
  • 흐림고흥23.0℃
  • 흐림의령군23.7℃
  • 흐림함양군22.5℃
  • 흐림광양시23.0℃
  • 구름조금진도군23.8℃
  • 흐림봉화22.2℃
  • 흐림영주22.5℃
  • 흐림문경22.8℃
  • 흐림청송군22.4℃
  • 흐림영덕23.0℃
  • 흐림의성24.5℃
  • 흐림구미23.4℃
  • 흐림영천23.5℃
  • 흐림경주시23.6℃
  • 흐림거창22.5℃
  • 흐림합천23.5℃
  • 흐림밀양23.7℃
  • 흐림산청23.1℃
  • 흐림거제23.8℃
  • 흐림남해24.3℃
기상청 제공
영광군을 지키는 영광군민들의 삶 이야기 ch 1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군을 지키는 영광군민들의 삶 이야기 ch 1

손톱이 애리면 밥에 참기름을 마르고 그걸 이 손톱에 바르고 자

15.PNG

약 5만명의 영광군민이 제각기 몫을 다하며 우리고장을 지켜가고 있다. 그 속에 어떠한 삶들이 있는지 자세히 들여다 보려 한다.

터미널 시장속에 곱디고운 피부로 닭을 파는 이른 일곱의 김옥순 어머니의 삶을 잠시나봐 지켜 보았다.

언제부터 닭을 팔기 시작했 는지 정확히 기억조차 안나 신다는 어머니.

"50년이나 되었을라나? 이제 기억도 없제. 얼마나 되았는지는 몰라도 어째 시작 했는지는 알제. 2남1녀를 낳고 기르는데 농사지어서는 당체 아그들을 가르킬수가 없겠다 싶어 시작하게 되었지. 이거라도 안하면 아그들을 나처럼 만들가봐 그냥 신나게 했지." 기억조차 없다는 그 시절을 아련히 바라보는듯 한 눈가를 어루 만지는 주름진 손에 노랗게 변해 버린 손톱이 보인다.

"어머니 손톱이왜 그래요?"

나의 물음에 손을 내미시며 " 내 손톱이 1년 초야. 내가 이름 지었지 . 1년 마다 손톱이 빠져서 내가 1년초라 내 손톱에 이름을 붙였지. 닭똥집 독 땀시 이게 1년을 못 바우네. 이게 손톱이 빠질 때가 되면 손이 얼매나 애린지 이젠 손톱이 애리면 밥에 참기름을 바르고 그걸이 손톱에 바르고 자면 또그것이 애리지가 않아. 이것도 내가 발견 했제" "어머니 손도 예전엔 고왔을 텐데 그 손 그립지 않아요?."

"난 그런 거 하나도 생각도 않고 부럽지도 않다. 이 손으로 우리 아그들 다 잘키웠고 나 이렀게 내 밥벌이 하며 사는게 다 이 손덕분인데 내가 어떤 손을 부러워 하겠노" "얼마전 노인의 날 이었는데 알고 계셔요?"

"알고 있었지. 알고 있어도난 그런데 못가. 하루 나 편하자고 쉬면 나 찾아 온 손님든은 어짜고. 정말 급한일 아님 문 안닫아. 난 이자리가 좋아."

"지금 껏 장사하시면서 제일 힘든 점은 뭐였어요?"

"처음 이 곳에 자리를 잡을때 상권다툼이라 하나 그런게 힘이 들더라. 다 먹기 살기 힘드니 그랬지. 다들 먹고 살라고...다 알지만 그래도 그게 내 맘에 젤 힘들게 앉아있네. 이웃간에 아픈 일이었제."

"이 일을 언제 까지 하실꺼예요?"

"나 앞으로 3년은 더 해야지. 그래야 내 노후준비하지. " "노후? 어머니 지금이 노후 인데 쉬어야지요."

"나보다 나이 더 잡수셔가지고 일하는 노인네들이 얼마나 많은데 난 아직은 더 해야해. 이 일을 놓으면 내가 못살것 같다. 이 것이 내 취미고, 여기가 내 놀이터인데 아직은 더 벌어서 끝까지 아그들 한테 내가 짐은 안되야지."` "젊은 처자가 와서 이 닭집을 해보고 싶다면 뭐라하시 겠어요?"

"닭잡아 파는건 말리란다.

살아있는 닭 잡는게 어디 보통 일인가. 나야 그걸 안하면 아그들이 나같이 살가봐 이란저런 생각이란걸 할세도 없이 했지만 닭잡아 파는건 말리고 싶다.그래도 내가 처음판 오리날개튀김은 가르쳐 줄수 있지. 이거 괜찮대 내가 이걸로 텔레비젼에도 여러 나가서 전국에서 주문전화가 온다. 이건 누구든 배운다 하면 내가 가르쳐 줄끼다. 다같이 먹고 살아야 지" 수줍게 미소짖는 어머니의 모습은 카메라렌즈를 통해 보고 있자니 가슴 한켠이 뜨거워 진다.

일라엘.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