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4.14 (수)

  • 흐림속초9.3℃
  • 맑음5.3℃
  • 맑음철원3.9℃
  • 맑음동두천3.5℃
  • 맑음파주3.6℃
  • 구름많음대관령2.0℃
  • 맑음백령도6.1℃
  • 구름많음북강릉8.5℃
  • 구름많음강릉9.5℃
  • 구름많음동해9.3℃
  • 구름많음서울5.0℃
  • 구름많음인천5.4℃
  • 구름많음원주6.1℃
  • 흐림울릉도8.7℃
  • 구름많음수원4.9℃
  • 흐림영월5.8℃
  • 구름많음충주5.1℃
  • 맑음서산4.7℃
  • 구름많음울진8.6℃
  • 구름많음청주5.0℃
  • 흐림대전4.8℃
  • 흐림추풍령3.6℃
  • 구름많음안동5.1℃
  • 흐림상주5.4℃
  • 구름많음포항8.4℃
  • 흐림군산5.3℃
  • 구름많음대구6.5℃
  • 구름많음전주4.7℃
  • 구름많음울산8.3℃
  • 흐림창원7.1℃
  • 구름많음광주5.2℃
  • 구름많음부산8.2℃
  • 구름많음통영8.0℃
  • 구름많음목포6.4℃
  • 구름많음여수5.8℃
  • 구름많음흑산도6.8℃
  • 구름많음완도6.5℃
  • 구름많음고창4.7℃
  • 흐림순천3.9℃
  • 구름많음홍성(예)5.7℃
  • 구름많음제주8.6℃
  • 구름많음고산8.2℃
  • 흐림성산7.6℃
  • 흐림서귀포11.3℃
  • 흐림진주6.7℃
  • 맑음강화5.4℃
  • 구름많음양평6.2℃
  • 구름많음이천5.3℃
  • 구름조금인제6.3℃
  • 구름많음홍천6.1℃
  • 구름많음태백3.5℃
  • 구름많음정선군5.6℃
  • 구름많음제천5.0℃
  • 흐림보은4.8℃
  • 구름많음천안5.1℃
  • 흐림보령5.9℃
  • 흐림부여2.5℃
  • 흐림금산4.6℃
  • 흐림4.1℃
  • 흐림부안5.9℃
  • 흐림임실3.9℃
  • 흐림정읍4.1℃
  • 흐림남원4.0℃
  • 흐림장수2.2℃
  • 구름많음고창군4.5℃
  • 구름많음영광군5.5℃
  • 구름많음김해시7.2℃
  • 흐림순창군4.8℃
  • 흐림북창원7.7℃
  • 구름많음양산시9.6℃
  • 구름많음보성군5.0℃
  • 흐림강진군5.9℃
  • 구름많음장흥5.0℃
  • 구름많음해남4.8℃
  • 구름많음고흥4.4℃
  • 흐림의령군5.1℃
  • 흐림함양군4.2℃
  • 흐림광양시5.3℃
  • 구름많음진도군6.8℃
  • 구름많음봉화2.6℃
  • 흐림영주6.0℃
  • 흐림문경5.6℃
  • 흐림청송군4.7℃
  • 구름많음영덕7.4℃
  • 흐림의성6.1℃
  • 흐림구미6.6℃
  • 구름많음영천6.3℃
  • 구름많음경주시7.3℃
  • 흐림거창2.4℃
  • 흐림합천5.7℃
  • 구름조금밀양7.4℃
  • 흐림산청4.5℃
  • 구름많음거제8.2℃
  • 구름조금남해6.8℃
기상청 제공
어바웃가이드 '로컬맛집' 페어 2018_오목순두부식당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바웃가이드 '로컬맛집' 페어 2018_오목순두부식당

- 영광읍 오목순두부 -

222.PNG

이번에 들러 본 영광 로컬 맛 집은 영광 시내에서 떨어진 외각에 위치하고 있는 오목순두부식당이다. 영광고등학교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 겉모습부터 오래 된 낡은 판넬 집의 모습으로 우리를 맞이했다. 오목순두부는 영광지역 콩으로 요리하고 청국장도 직접 띄우는 전형적인 시골 식당의 모습을 하고 있다.

thumb-20180907134719_623a0e4fe19c966f35662085b953048f_zgza_600x57.png

위생 ★★★★ 

외부는 조금 오래되어 보이는 판넬 구조의 조립식 형태로 되어 있어 대접받는 듯한 고급스러움을 자아내지는 못하나 시골밥상의 느낌 으로 다정하고 정겹게 느껴졌다.

내부는 입식과 좌식으로 나누어 있어서 신발을 벗어야 하는 번거러움을 덜어 준 자리상이 마음에 들었다.

맛 ★★★★

 원산지 표시가 되어 있는데 전부 국내산만을 사용한다. 모든 음식을 우리 고장 영광의 것을 이용한다는 것도 그리고 쌈으로 제공 되어 지는 야채 또한 이곳 사장님께서 직접 기르신다는 것도 제육의 맛에 신선을 더했다. 보글보글 짜박거리게 끓여 나온 청국장도 너무 짜지도 않고 구수한 맛이 감칠맛 나게 좋았다.

서비스 ★★ 

숨은 맛 집의 대부분이 그러하듯 여기도 과한 친절을 기대하기란 어려웠다. 반찬 리필을 기다리기는 일쑤고 심지어 제공 되어지는 야채 추가는 없었다. 그렇다고 해서 생각보다 착한 가격도 아니다. 이 집의 대표음식인 순두부찌개의 가격이 무려 8천원? 그리고 두부 한모는 7천원 두부김치는 2만5천원!! 원래 두부는 저렴한 음식이 아니였던가? 물가가 많이 올랐기 때문에 서민음식이 이젠 아닌 듯하 다. 이젠 더 이상 맛 집에서 친절을 기대하기란 어려운건가ㅡ,.ㅡ 씁쓸한 마음이야 어쨌든 할머니 밥상이 한창 그리워지는 저녁날에,..

아궁이에 불 피워놓고 두부비지 끓이며 만들어주신 뜨끈한 두부가 그리운날에.....

Google Map 
 영광읍 옥당로 32-5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