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4.17 (토)

  • 흐림속초8.1℃
  • 구름조금6.1℃
  • 맑음철원5.6℃
  • 구름많음동두천8.1℃
  • 맑음파주8.3℃
  • 구름많음대관령1.7℃
  • 구름조금백령도8.4℃
  • 구름많음북강릉8.6℃
  • 흐림강릉10.4℃
  • 구름조금동해8.3℃
  • 황사서울10.8℃
  • 황사인천9.8℃
  • 구름많음원주7.7℃
  • 비울릉도6.1℃
  • 황사수원9.5℃
  • 구름많음영월7.8℃
  • 구름많음충주10.1℃
  • 구름조금서산9.0℃
  • 구름많음울진9.0℃
  • 맑음청주10.9℃
  • 맑음대전10.8℃
  • 맑음추풍령9.8℃
  • 구름조금안동9.4℃
  • 맑음상주11.1℃
  • 황사포항13.6℃
  • 맑음군산9.6℃
  • 구름많음대구13.5℃
  • 맑음전주9.5℃
  • 황사울산13.8℃
  • 맑음창원12.2℃
  • 구름조금광주10.3℃
  • 맑음부산13.8℃
  • 맑음통영13.6℃
  • 맑음목포10.6℃
  • 맑음여수12.1℃
  • 맑음흑산도9.8℃
  • 맑음완도11.0℃
  • 구름조금고창9.4℃
  • 맑음순천9.5℃
  • 구름조금홍성(예)9.9℃
  • 맑음제주12.0℃
  • 맑음고산11.1℃
  • 맑음성산11.1℃
  • 맑음서귀포11.5℃
  • 맑음진주12.1℃
  • 맑음강화10.5℃
  • 구름많음양평7.6℃
  • 구름많음이천10.5℃
  • 맑음인제4.5℃
  • 구름조금홍천7.6℃
  • 맑음태백5.1℃
  • 흐림정선군6.3℃
  • 흐림제천7.7℃
  • 맑음보은10.0℃
  • 구름조금천안9.9℃
  • 구름조금보령8.6℃
  • 맑음부여10.1℃
  • 맑음금산9.6℃
  • 맑음10.1℃
  • 구름많음부안9.6℃
  • 맑음임실8.3℃
  • 구름조금정읍9.5℃
  • 맑음남원9.6℃
  • 맑음장수6.7℃
  • 구름조금고창군9.5℃
  • 구름많음영광군9.8℃
  • 맑음김해시13.3℃
  • 구름많음순창군10.0℃
  • 맑음북창원13.4℃
  • 맑음양산시14.2℃
  • 맑음보성군10.8℃
  • 맑음강진군11.3℃
  • 맑음장흥10.1℃
  • 구름조금해남9.9℃
  • 맑음고흥10.8℃
  • 구름조금의령군11.8℃
  • 맑음함양군9.8℃
  • 맑음광양시11.2℃
  • 맑음진도군10.9℃
  • 맑음봉화6.3℃
  • 구름조금영주7.7℃
  • 맑음문경10.0℃
  • 구름조금청송군9.2℃
  • 맑음영덕11.1℃
  • 맑음의성10.6℃
  • 구름많음구미12.1℃
  • 구름조금영천11.6℃
  • 맑음경주시13.1℃
  • 맑음거창9.5℃
  • 맑음합천12.4℃
  • 맑음밀양12.7℃
  • 맑음산청10.1℃
  • 맑음거제13.5℃
  • 맑음남해12.4℃
기상청 제공
미투운동에 영광 지역인사 '성추행 덜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투운동에 영광 지역인사 '성추행 덜미'

지역 공동체 이끌며 광주 광산구청장 거론되던 강위원, 지역 전 장애인협회장도 성추행

▲영상출처 = KBS 뉴스광장

최근 전국적으로 ‘성추행’,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e Too)현상에 영광군 지역사회의 주요 인사들도 의혹이 제기 되고 있다.

  먼저 묘량면의 여민동락을 이끌어 온 강위원씨가 그 대상 이었다. 15년 전 저지른 성추행으로 광주 광산구청장 후보로까지 거론되었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강위원은 2월 13일 개인SNS페이지를 통해 자신의 행위를 인정하고 사과문을 게시 했다. 그는 사과문에서 2003년 당시 사건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탓이라며 15년이 지난 지금에야 억울함을 미안함으로 바꿀수 있었다고 밝혔다.

  어제(23일 밤)는 영광의 지역장애인단체의 전 지회장이 미투 고발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8년전 여성 지체 장애인을 지회 사무실에서 신체접촉을 했다는 것이다. KBS 뉴스는 피해 여성들로부터의 증언을 바탕으로 당시 지회장에게 사실 확인을 했고 ‘장모씨’로 거론된 그는 일부 접촉 사실은 인정하지만 성추행은 아니었다고 주장 했다.

  뉴스 이후 영광군의 해당 장애인협회는 전 지회장 사건으로 마치 현 지회장과 협회 자체의 이미지가 손상 되고 있고, 장애인들의 권익 신장을 위해 고생 하는 직원들의 사기가 추락하고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