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19.06.26 (수)

  • 구름많음속초20.1℃
  • 구름많음18.4℃
  • 구름많음철원16.9℃
  • 구름많음동두천17.7℃
  • 구름많음파주17.1℃
  • 구름많음대관령13.1℃
  • 구름많음백령도18.2℃
  • 구름많음북강릉20.0℃
  • 구름많음강릉20.3℃
  • 구름많음동해19.1℃
  • 흐림서울21.1℃
  • 흐림인천21.1℃
  • 구름많음원주19.8℃
  • 구름많음울릉도18.0℃
  • 구름많음수원20.8℃
  • 구름많음영월17.1℃
  • 흐림충주19.5℃
  • 구름많음서산18.6℃
  • 구름많음울진17.1℃
  • 구름많음청주21.7℃
  • 구름많음대전20.8℃
  • 흐림추풍령18.5℃
  • 구름많음안동17.5℃
  • 흐림상주20.1℃
  • 구름많음포항18.6℃
  • 흐림군산20.5℃
  • 박무대구18.8℃
  • 흐림전주21.9℃
  • 박무울산17.9℃
  • 흐림창원19.7℃
  • 비광주20.7℃
  • 구름많음부산20.6℃
  • 흐림통영20.9℃
  • 비목포20.3℃
  • 비여수20.4℃
  • 비흑산도18.0℃
  • 흐림완도18.7℃
  • 흐림고창20.4℃
  • 흐림순천17.4℃
  • 구름많음홍성(예)18.3℃
  • 비제주20.9℃
  • 흐림고산19.6℃
  • 흐림성산21.0℃
  • 비서귀포21.3℃
  • 흐림진주18.0℃
  • 흐림강화18.8℃
  • 구름많음양평19.5℃
  • 구름많음이천18.9℃
  • 구름많음인제17.4℃
  • 구름많음홍천18.0℃
  • 구름많음태백13.6℃
  • 구름많음정선군16.9℃
  • 흐림제천18.8℃
  • 흐림보은18.3℃
  • 흐림천안17.0℃
  • 구름많음보령19.3℃
  • 흐림부여19.6℃
  • 흐림금산17.8℃
  • 흐림부안20.2℃
  • 흐림임실17.9℃
  • 흐림정읍19.9℃
  • 흐림남원19.6℃
  • 흐림장수16.4℃
  • 흐림고창군20.3℃
  • 흐림영광군20.7℃
  • 흐림김해시19.9℃
  • 흐림순창군19.0℃
  • 흐림북창원19.0℃
  • 구름많음양산시19.3℃
  • 흐림보성군19.7℃
  • 흐림강진군19.5℃
  • 흐림장흥19.3℃
  • 흐림해남17.9℃
  • 흐림고흥17.8℃
  • 흐림의령군17.5℃
  • 흐림함양군17.1℃
  • 흐림광양시19.0℃
  • 흐림진도군18.9℃
  • 구름많음봉화13.0℃
  • 흐림영주16.8℃
  • 흐림문경18.6℃
  • 흐림청송군13.5℃
  • 흐림영덕16.1℃
  • 흐림의성16.2℃
  • 흐림구미20.0℃
  • 흐림영천17.0℃
  • 흐림경주시16.6℃
  • 흐림거창16.5℃
  • 흐림합천16.8℃
  • 흐림밀양17.6℃
  • 흐림산청17.1℃
  • 흐림거제21.7℃
  • 흐림남해19.4℃
기상청 제공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질라, 영광 군내버스터미널 15일부터 이용불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질라, 영광 군내버스터미널 15일부터 이용불가?

소유주 VS 영광교통, 1년 임대료 놓고 합의점 찾지 못해

1971_2903_420.jpg
▲ 영광군내버스터미널

오는 15일부터 군내버스터미널을 이용하는 많은 군민들이 엄동설한 속 거리로 내 몰릴 위기에 처했다.

이유는, 현재 영광군내버스터미널을 소유하고 관리하는 시외버스터미널측과 영광교통 간 1년 임대료 때문이다.

즉,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상황이다. 양측이 끝내 합의점을 찾아내지 못한다면 결국 피해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영광군민들에게 돌아갈 상황이다.

시외버스터미널측은 지난해 11월 영광군과 영광교통측에 공문을 보내 임대료를 기존 1,4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올릴 계획으로 2018년 1월 1일 이전까지 확답을 요구 했다.

이에 영광교통측은 이사회를 통해 2,500만원을 제시 했고, 시외버스터미널측은 터미널 1년 유지비를 영광교통측이 부담하는 조건이라면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양측은 더 이상 의견을 좁혀내지 못했고 영광군청의 조율로 15일까지 마감시한을 연장 했지만 마감 이틀 전인(1월 13일)까지 아무런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오늘(14일)까지 협상이 마무리 되지 않는다면 시외버스터미널측은 영광교통 소속의 버스들을 차단하겠다는 입장이 확고하다.

1971_2905_5642.jpg

버스가 군내버스터미널로 들어가지 못하게 되면 이용객들의 불편은 당연해 보인다. 영광교통측은 주변도로에 임시로 승하차를 진행한다는 것이지만 각 읍면단위로 들어가는 버스가 시간 단위로 배정되어 있어 노인들과 학생들은 추운 겨울날씨에 밖에서 떨 수밖에 없다.

시외버스터미널측은 ‘군내버스터미널의 전기세, 수도세, 청소 등 유지 관리비를 따졌을 때 3,000만원은 합리적인 금액이며 영광교통이 제시한 금액에 대해서도 충분히 수용할 의지가 있지만 현재까지 영광교통측과 제대로 협상이 진행 되지 못했다.’며 ‘사익만 추구하는 것처럼 비춰지는 것이 우려스렵다.’는 입장이다.

영광교통측은 ‘2,500만원까지 이사회를 통해 결정 되었지만 터미널 유지 관리를 해야 하는 부담까지 안고 가는 것은 현재 어려움에 처해 있는 회사 상황에 더욱 악영향을 미쳐 결국 주민들의 불편이 초래 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결국 터미널 밖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 군민들 

기사보기▶ https://goo.gl/VVqcsG

 

1971_2904_442.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